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대형포털사, 아이핀 활용률 0.2%

입력 : 2008-09-16 14:4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도입사 중 최하위 수준… 개인 정보보호에 취약


 ▲ 최근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의 자료를 분석한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은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사들의 아이핀 사용률이 0.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 최구식 의원실

네이버와 다음 등 대형포털들이 개인정보 보호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은 16일 한국정보보호진흥원(원장 황중연 www.kisa.or.kr)으로부터 제출받은 ‘아이핀 이용현황 실태조사 보고서’ 내용을 분석, “다음과 네이버 등 대형포털사들은 아이핀을 이용한 회원가입 방법을 제공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활용률이 0.2%에 불과해 도입사들 중 최하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아이핀(i-Pin, internet Personal Identification Number)은 지난 2005년 구 정보통신부가 마련한 것으로, 인터넷 상에서의 주민등록번호 유출과 오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한 주민번호 대체 개인식별 번호다.


최 의원이 전한 바에 따르면, 아이핀 도입사들 가운데 정보보호기술훈련장이 51.4%로 가장 높은 활용률을 보였다. 그리고 엔씨소프트(12.4%), 고성군청(10%), 한국인터넷진흥원(9.8%) 등이 차례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올해만 옥션, 하나로텔레콤, GS칼텍스 등에서 대형 개인정보 유출사건이 일어났다”며 “이들 기업보다 더 많은 고객수를 보유하고 있는 대형포털 사이트들은 ‘아이핀’을 적극 활용하는 등 개인정보 유출에 더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 5월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를 상대로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을 통한 회원가입을 의무화하고, 개인정보 오남용에 대한 처벌수위를 높인 바 있다.

[최한성 기자(boan1@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보안뉴스>의 보안전문 기자들이 선정한 2024년 주요 보안 키워드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클 것으로 보는 이슈는?
점점 더 지능화되는 AI 보안 위협
선거의 해 맞은 핵티비즘 공격
더욱 강력해진 랜섬웨어 생태계
점점 더 다양해지는 신종 피싱 공격
사회기반시설 공격과 OT 보안 위협
더욱 심해지는 보안인력 부족 문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가속화되는 클라우드로의 전환과 이에 따른 보안위협
모바일 활용한 보인인증 활성화와 인증보안 이슈
AI CCTV의 역할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