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종로구, ‘문화유산 안전관리’도 스마트하게 한다

입력 : 2024-02-21 11:2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문화유산과 신설, 순찰 범위 확대, 방재 IoT시스템 도입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일명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릴 만큼,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재 밀집 지역으로 손꼽히는 종로구가 올 한 해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을 활용해 문화유산 안전관리에 총력전을 펼친다.

현재 관내 문화유산은 총 479개로 서울시 전체 문화유산 2055개 가운데 24%에 육박하며, 그중 80개를 구에서 직접 관리하고 있다. 이에 종로구는 올해 1월 1일자로 문화유산과를 신설하고, 스마트하고 체계적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 보존에 중점을 둔 ‘2024년 문화유산 안전관리 종합계획’을 수립, 낙서 테러나 방화 같은 범죄의 선제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대표적 예로 24시간 순찰을 통한 안전 점검과 경복궁 낙서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문화유산 내부뿐 아니라 외부 시설물까지 순찰 범위를 확대한 점을 들 수 있다. 흥인지문이나 국가 지정 중요 문화유산에는 경비원을 배치해 무단 침입, 훼손을 방지하고 방범·방재 시스템과 연계해 24시간 집중 모니터링한다.

해빙기, 풍수해, 명절 연휴, 동절기 대비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훼손이나 방범 시설 작동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핀다. 구 직원과 경비원·문화유산 돌봄사업센터와 합동 정기 조사를 실시,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하고 중대한 위험 요인을 발견하면 문화재청 및 서울시와 협력해 신속하게 조치한다.

목조 문화유산에는 방재 IoT시스템을 시범 도입한다.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실시간 관제센터로 즉시 연계해 골든타임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CCTV 사각지대에도 적외선 감지 카메라를 설치, 방범 기능을 강화한다.

이외에도 구민 누구나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문화유산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고궁 뮤지컬이나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역시 계획하고 있다.

정문헌 구청장은 “조상의 지혜와 유구한 역사가 깃든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을 지키고 보존하기 위해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안전 관리에 매진하고자 한다”며, “사건, 사고 선제 대응뿐 아니라 구민을 위한 문화유산 활용 정책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