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유명 헐리웃 배우들의 iCloud 계정 해킹 당해 소동
  |  입력 : 2014-09-01 14:2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현재 해커가 17명의 나체 사진 인터넷에 포스팅하고 있어

총 100명의 계정을 해킹했다고 주장, 경찰당국 수사력 강화


[보안뉴스 문가용] 애플의 iCloud를 해킹한 익명의 범인이 제니퍼 로렌스, 케이트 업톤, 아리아나 그란데 등 미국 헐리웃 스타 17명의 나체 사진을 온라인상에 게재하고 있어 한바탕 소동이 벌어지고 있다. 해커는 이뿐만 아니라 유명인사 83인의 자료가 더 있다고 밝혀 이번 사건이 다가 아니라는 걸 숨김없이 드러냈다.

 

▲ 빛의 속도로 헐리웃을 빠져나가고 있는 민감한 데이터들


제니퍼 로렌스의 홍보담당자인 브라이나 리프킨(Bryna Rifkin)은 사진 속 주인공이 제니퍼 로렌스가 맞다는 걸 확인한 후 범인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는 프라이버시 침해입니다. 저희는 해커뿐 아니라 이번 사건으로 유출된 사진을 추가로 포스팅하는 사람들에게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준비를 다 마쳤습니다.”


그러나 모든 사진이 다 ‘진짜’로 판명난 것은 아니다. 빅토리아 저스티스(Victoria Justice)의 경우 꽤나 많은 사진들이 ‘가짜’로 드러났다. 빅토리아 측은 예전에 찍었던 사진을 공개해 그 사진 속 얼굴과 이번에 포스팅 된 합성 사진이 동일한 것을 증명했다. 그밖에 다른 인사의 나체사진들이 가짜인지 진짜인지는 아직 정확히 판명나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의 배후에 있는 해커는 아직 전혀 파악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미국 경찰 당국은 이번 사건을 전혀 가볍게 보고 있지 않으며 전문인력을 총동원한 대규모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지난 6월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이메일을 해킹한 마르셀 라자르 레헬(Marcel Lazar Lehel)은 징역 7년형을 선고받은 적이 있다.


게다가 2011년 유명 배우인 스칼렛 요한슨 등 49명의 유명인사들의 이메일을 해킹한 크리스토퍼 채니(Christopher Chaney)는 징역 10년을 선고받아 현재 복역 중이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해당 배우들이 암호를 변경하지도 않고, 아주 간단한 단어로만 구성한 채 여러 사이트에서 중복 사용하는 등 암호를 소홀히 관리했다는 것 또한 드러나 일반인 사용자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있다.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