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미군, 사상 최초 버그바운티 성과 공개
  |  입력 : 2017-01-24 11:5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작년 11월 버그바운티 프로그램 첫 시작...총 416개 취약점 보고 받아

[보안뉴스 홍나경 기자] 미군은 작년 11월 버그바운티 프로그램을 처음 실시했다. 프로그램 이름은 ‘핵 더 아미(Hack the Army)’이며 지난 주 세부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발표 내용에 따르면 미군은 프로그램 시험운영을 했던 3주 동안 총 416개의 취약점 보고를 받았고 보고 받은 전체 취약점들 중 118개는 이전에 보지 못한 버그였다. 총 371명의 참가자들 중에는 화이트 해커들과 공무원들도 포함됐고 총 상금 금액으로 1억 원 이상이 지불됐다.


미 육군 장관 에릭 패닝(Eric Fanning)은 버그바운티 프로그램을 처음 실시할 당시 “미군이 계속해서 사이버 공격들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으며, 오래된 보안 방식을 고수한다면 앞으로 더 큰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라고 계기를 설명하며 세계 전역에서 미군의 데이터와 웹사이트를 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시스템 안에 존재하는 취약점과 국방부의 낮은 라우팅 보안 수준이 미 국방부 사이트인 'goarmy.com'를 침입하는 데 악용 될 수 있다는 점도 언급됐다. 미 국방부의 ‘핵 더 펜타곤(Hack the Pentagon)’과 미군의 ‘핵 더 아미(Hack the Army)’의 버그바운티 플랫폼 관리 업체로 선정된 해커원(HackerOne)은 “공개된 취약점 하나하나가 문제되는 것은 아니나 2가지가 같이 악용된다면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국제부 홍나경 기자(hnk726@boannews.com)]

Copyrighted 2015. UBM-Tech. 117153:0515BC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