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특별기고] 소유물과 생체정보 이용한 복합 인증 시대의 개막
  |  입력 : 2017-03-23 10:5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정부청사, 신분증과 얼굴인식 결합된 복합 인증 시스템 도입에 부쳐...

[보안뉴스= 김광조 카이스트 전산학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2016년 3월, 공시생 송모씨가 ‘2016년 국가공무원 7급 지역인재 수습직원 채용 시험’의 시험지와 답안지를 구하기 위해 정부보안시설 가급인 정부서울청사에 불법 침입하는 초유의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출입 권한이 없는 사람이 불법으로 권한 있는 사람으로 위장해 침입한 사례이다.


이에 정부는 2016년 하반기 세종·서울·과천·대전 등 4대 정부청사에 기존에 설치 운용 중인 스피드 스케이트에 얼굴인식 시스템을 추가로 설치해 등록된 사진과 출입자의 얼굴이 일치하지 않으면 출입문이 자동으로 차단되고 경고음이 울리도록 하는 등의 보안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출입통제는 중요 건물 출입구에 설치하는 보안 시스템으로 개인 식별 정보를 이용하여 합법적인 사용자는 출입을 허가하고 불법적인 사용자는 출입을 못하게 함으로써 정탐율을 최대화하는 것이 기본 목표이다. 그러나 송모씨 사례와 같이 특정 수단을 동원할 경우 합법적인 사용자로 위장하는 불법 침입행위는 물론 합법적인 사용자를 불법자로 판단할 오탐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오탐율을 제로화하는 방법은 실제 존재하지 않으며, 무시할 수 있을 만한 작은 확률로 만들어 각종 보안 시스템을 설치·운영하게 된다.

유일성을 보장하는 개인 식별 정보로는 첫째로, 사용자에게 발급된 신분증이나 스마트카드 등의 소유 정보를 이용하는 방법으로 출·퇴근 시간대 등 최번시에 많은 사용자에 대해 최대한 빨리 통행을 허가할 수 있는 방식이나, 소유물의 분실 또는 도난에 대한 방비책이 없다.

둘째로, 개인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지문, 얼굴, 동공, 목소리, 걸음걸이 등의 생체정보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등록된 생체정보의 노후화나 변경 시에는 합법적인 사용자가 접근이 통제되는 불편할 수는 있으나 보안성을 높일 수 있다.

셋째로, 개인이 기억하고 있는 비밀번호, 패스워드, 주민등록번호 등의 식별번호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으나, 도난에 대비하기 위해 사용자는 해당 정보를 주기적으로 변경해야 한다.

실제 개인식별 정보를 2개 이상 동시에 이용하면 정탐율을 최대화하고 오탐율을 최소화 할 수 있으나, 인식 시간이 소요되어 출·퇴근 시에 출입이 지연될 수가 있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는 2016년 10월 정부청사에 설치되는 복합 인증 시스템의 구매 설치 계약을 체결한 후, 12월 하순에 얼굴인증 시스템을 기존의 스피드 게이트에 추가 설치하고 단계별 출입구를 운영하면서 문제점을 보완했다. 2017년 1월 하순에 세종·대전·서울·과천 4개 정부청사 출입통제 시스템에 도입됐다.

출입방식의 변화에 따라 초기에 사용자는 불편할 수 있지만 숙달이 되면 거부감이 줄어들 것으로 본다. 바야흐로 소유물과 생체정보를 동시에 이용하는 복합 인증 시대가 본격 개막하면서 정부주요시설에는 불법 침입자에 대한 방어가 훨씬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필자 소개_ KAIST 전산학부 정보보호대학원 김광조 교수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실장, 한국정보통신대학교 공학부장, 세계암호학회(IACR) 이사, 아시아크립토 조정위원장, 한국정보보호학회장을 지낸 후, MIT(미국), KUSTAR(UAE) 및 ITB(인도네시아) 방문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IACR, IEEE, ACM, IEICE 회원 및 한국정보보호학회 명예회장, IFIP-TC11 한국대표, Cryptography Journal 주 편집자, J. of Mathematical Cryptography 편집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암호학회 석학회원에 선정됐다.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2017년은 3분기까지 침해사고 수가 2016년 전체 침해사고 수를 앞지르는 등 급증하는 침해사고로 신기록을 세운 해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침해사고 중 가장 심각한 유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업의 개인정보 및 신용정보 유출 ex) 에퀴팩스 사태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ex) 하나투어 등
가상(암호)화폐 탈취 위한 사이버 공격 ex) 거래소 해킹, 피싱 이메일 등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ex) 워너크라이, 낫페트야
공공 클라우드 설정 오류 및 보안 미비로 인한 사고 ex) AWS, 구글 그룹스
사물인터넷 보안 미비로 인한 침해사고 ex) IP 카메라 해킹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