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민관 손잡고 금융취약계층 금융교육 대폭 확대
  |  입력 : 2017-04-16 23:4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금융사기 예방 교육 등 금융 역량 강화 교육 실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저성장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고 금융권 여신 심사가 강화되는 등 서민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금융이해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노령층·다문화·탈북민·저소득층 등 금융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신종 금융사기 피해가 지속되고 있다.

그간 금융위·금감원 등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금융 관련 다양한 교육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지만 비수도권을 비롯해 생활의 최접점인 읍·면·동 단위의 드러나지 않은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교육 수요가 아직도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행정자치부와 금융감독원, 서민금융진흥원 등 6개 기관은 지난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취약계층을 적극 발굴하고 지역 금융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서 6개 기관은 지역 금융교육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 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해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금융교육을 활성화하는데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지자체 교육 수요 발굴과 금융교육을 위한 강사·교재·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하는데 관계기관이 협력하기로 하는 한편, 새마을금고를 통해 인구과소지역민과 오지지역의 학생층에 대한 ‘1사1교 금융교육’도 적극 지원하고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교육 및 관련 자치 기준 마련 등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에 시행되는 지역 단위 금융교육은 다문화, 저소득층, 노령층, 탈북민 등 상대적 금융취약계층과 인구과소지역민의 금융 역량을 높이기 위한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지자체와 함께 읍·면·동 구석구석까지 지역 특성에 맞는 취약계층별 금융교육 잠재 수요를 세밀하게 발굴하고 금융감독원·서민금융진흥원·전국은행연합회·생명보험협회는 각 기관의 지역본부를 통해 금융교육 강사 및 교재·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협업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특히, 이번 금융교육은 농어촌 등 금융교육 취약지역과 노인 등 비자발적 교육수요계층을 핵심 타깃으로 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지역경제 기반을 튼튼히 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각종 공동체사업(마을기업 등)에 대해서도 맞춤형 금융교육을 점진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김성렬 행정자치부 차관은 “금융교육에서 소외된 계층과 인구과소지역, 그리고 지역경제 자립기반을 강화하는 공동체 사업에 대한 금융교육을 행자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