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스마트팩토리 개인정보보호 페어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INFO-CON
[카드뉴스] 왕초보를 위한 데이터 백업 방법
  |  입력 : 2017-05-19 18: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워너크라이, 케르베르, 비너스락커... 많디 많은 랜섬웨어. 무섭지만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왜냐하면 랜섬웨어는 중요한 데이터를 인질로 잡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몸값을 요구하기 때문에 자료를 다른 곳에도 잘 보관해 두었다면 이런 랜섬웨어 공격에 겁먹지 않아도 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백업은 어떻게 하면 될까요?
가장 보편적인 방법은 USB, 외장형 하드디스크(외장하드), 플래시 메모리 등에 자료를 직접 옮기는 방법입니다. 외장형 저장장치를 PC에 연결한 후 자료를 통째로 옮기거나 선별해서 옮겨 담으면 되죠. 매번 새로운 자료만 선별해 옮기는 게 불편한 사람들을 위한 ‘SyncToy’나 ‘FreeFileSync’ 같은 동기화 방식의 소프트웨어도 있습니다.

일일이 외장형 저장장치를 들고 다니기 귀찮다면, 인터넷에 공간을 빌려 데이터를 저장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주로 포털사나 통신사에서 대여 가능 공간(용량)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일한 업무 파일, 지난 명절에 찍은 부모님 사진, 다음 주에 발표해야 할 PPT 자료, 친구와 갔던 여행 사진... 소중한 데이터들 잃어버리지 않으려면 미리 잘 지켜야겠죠?
[유수현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월 9일 대통령 선거 이후, 차기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 및 산업 육성은 어디서 총괄해야 한다고 보시나요?
별도의 ICT 전담부처(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부 등)
별도의 사이버보안 전담부처(사이버보안청 등)
대통령 직속 위원회 또는 대통령실 산하 별도조직
사이버보안 정책은 전담부처, 산업 육성은 산업통상자원부로 이원화
국가정보원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