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문체부, 전국 178개 초등학교에 VR 스포츠실 보급

  |  입력 : 2018-03-27 13: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어린이들을 위한 안전한 실내 체육 환경 조성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초등학생들이 학교 체육을 안전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현실(VR) 스포츠실’을 전국 178개 초등학교에 보급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가상현실 스포츠실’은 실내에 설치된 화면과 움직임을 인식하는 전방위 카메라를 통해 학생들이 화면 위의 목표를 공으로 맞추거나(던지기, 차기 등) 화면 속의 신체 동작을 따라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위험 요소를 제거한 환경에서 안전하게 체육 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문체부는 청소년들에게 안전하고 유익한 스포츠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청소년 스포츠 통합 플랫폼 기술개발 사업(2015~2018년/60억원)’을 추진해 왔다. 2016년에 해당 과제의 중간 결과물인 ‘가상현실 스포츠실’을 서울 옥수초등학교에 최초로 보급했고, 지난해에는 지자체와 연계해 전국 10개 초등학교에 시범적으로 지원한 바 있다.

당초 시범 사업은 다문화 가정과 특수학급 등 체육 활동으로부터 소외된 학생들을 우선 고려해 추진됐으나, 교사와 일반 학생·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아 정규 학습 과정과 방과 후 수업에서도 운영됐다.

이에 문체부는 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올해 6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국 178개소의 초등학교에 ‘가상현실 스포츠실’을 보급한다. 오는 4월부터 전국 지자체, 교육청 등과 사업 추진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도종환 장관은 지난 26일 용천초등학교(충청북도 음성군)의 ‘가상현실 스포츠실’ 개소식에 참석해 운영 현장을 둘러보고, 학생들과 어울려 가상스포츠 경기를 시연했다. 이를 통해 교사와 학생들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해, 향후 사업 개선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작년 10개 학교에서 올해 178개 학교로 지원 숫자를 크게 늘린 것은 우리 아이들이 더욱 편하고 더욱 즐겁게 운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라며, “비가 오거나 먼지가 많은 날에도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나고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스포츠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3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