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심화하는 ICS 위협, 국가 가이드라인 시급
  |  입력 : 2018-04-15 14: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ICS 보안 연구·개발해온 전문가들, 12일 ‘NetSec-KR’서 토론
ICS 위협, 양적·질적으로 심화하는 추세... 국가 지원 필요해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전통적인 사회기반시설에 ICT 기술이 융합되면서 사이버 공격자가 침투할 수 있는 표면이 매우 확장되는 추세다. 이에 기반시설을 방어하고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가 차원의 ICS 보안 가이드라인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미지=iclickart]


12일 한국정보보호학회(회장 홍만표)는 ‘정보통신망 정보보호 컨퍼런스(NetSec-KR 2018)’를 개최했다. 이날 컨퍼런스의 마지막 세션으로 ‘제어시스템 보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순천향대학교 서정택 교수를 좌장으로 △국가보안기술연구소(NSR) 민병길 선임 △아주대학교 손태식 교수 △온시큐리티 강형구 대표 △한전KDN 김진철 팀장이 발제했다.

제어시스템은 흔히 ‘ICS(Industrial Control System, 산업제어시스템)’라고 부른다. 감시제어 및 데이터취득(Supervisory Control And Data Acquisition)을 뜻하는 SCADA와 붙여 ‘ICS/SCADA’로 통칭하기도 한다. 정보통신기반보호법은 이를 국가안전보장·행정·국방·치안·금융·통신·운송·에너지 등의 업무와 관련된 전자적 제어·관리시스템이라고 정의한다.

NSR 민병길 선임은 ICS 사이버 사고 신고 건수가 2011년 140건에서 2016년 290건으로 대폭 증가했다고 짚었다. ICS 보안에 대한 검색량도 증가하는 추세로, ICS 보안 취약점 역시 계속 발견되고 있지만 실제 취약점 규모의 극히 일부만이 공개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민병길 선임은 ICS 보안기술을 △취약점 분석 △접점 보안기술 △산업용 방화벽 △산업용 침입탐지시스템 △호스트 기반 ICS 보안기술 △통합 분석기술 등으로 분류했다. 그는 “ICS 사이버 위협에 대한 탐지·예방 기술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주대학교 손태식 교수는 “ICS에 적용되는 악성코드가 ICS에 특화된 악성코드인지 아닌지 구분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ICS의 경우 감염 경로도 불명확하다”면서 “ICS 위협을 막기 위해 IDS나 IPS 등이 현실적인 대응방안으로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손태식 교수는 2015년과 2016년 우크라이나에서 발생한 ‘블랙에너지’와 ‘크래시오버라이드’ 공격을 언급하면서 2016년 공격이 전년보다 “훨씬 정교해졌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커들이 ICS 공격에 6개월 이상의 노력을 들인다”면서 “방어에 있어서도 최소한 이것 이상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시큐리티 강형구 대표는 ICS 위협 탐지를 위한 화이트리스트 개발 및 현장 적용 사례에 대해 발제했다. 온시큐리티는 영흥화력발전소 등 전국 5개 사업소를 운영하는 한국남동발전에서 발전제어망 패킷을 분석하고 정상행위 프로파일링 화이트리스트 모듈화를 연구한 보안업체다. 강 대표는 1) 전수패킷 수집 2) 헤더 분석 3) 페이로드 분석 4) 화이트리스트 룰 개발 5) 화이트리스트 검증 등의 절차로 ICS 화이트리스트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강형구 대표는 보안 패치 적용이 불가능한 기간을 고려해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의 분석 엔진을 적용할 것, 빅데이터 기반의 네트워크 수집 기술을 적용할 것 등을 ICS 화이트리스트 개선방향으로 제시했다.

한전KDN 김진철 팀장은 “보안의 초점은 항상 ‘접점’”이라며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와 미국 ICS 침해사고대응팀(ICS-CERT) 등의 ICS 관련 보안 표준들을 소개했다. 그는 “비표준을 쓰는 곳들이 있다 보니 표준이 있다 하더라도 적용하기에 매우 어렵다”면서 “구기술이 존재하는 상태에서 신기술이 진입하다보니 보안이 더욱 어렵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김진철 팀장은 “우리나라에서도 실제 ICS를 겨냥한 공격이 진행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순천향대학교 서정택 교수는 “전력회사 또는 발전회사에서 자체적으로 ICS 보안을 연구·개발하고 있지만 국가 차원에서도 ICS 보안 가이드라인 및 표준화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ICS 보안을 위한 원천기술의 개발은 특히 정부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향후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수 있는 최고의 인증기술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생체인증
전자서명
바코드·QR코드 인증
블록체인
노 플러그인 방식 인증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