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ISC)² 시큐리티 콩그레스] 사이버 공간의 치안 확립 방안은?
  |  입력 : 2018-07-10 13:2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홍콩 경찰청 사이버보안 및 기술범죄국 프랭크 로우(Frank Law) 총경[사진=보안뉴스]


[홍콩=보안뉴스 유수현 기자] ‘(ISC)² 아시아-태평양 시큐리티 콩그레스 2018((ISC)² Security Congress APAC 2018)’에서 홍콩 경찰청 사이버보안 및 기술범죄국의 프랭크 로우(Frank Law) 총경이 ‘사이버 치안: 우려와 도전, 그리고 기회’의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프랭크 로우는 이터널 블루 취약점을 악용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를 예로 들며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를 설명했다.

조사 결과 97%의 피싱 메일이 랜섬웨어를 발송하며, 랜섬웨어에 감염된 사업체 중 70%가 돈을 지불하고, 4명 중 1명은 비용을 지불했음에도 불구하고 자료를 복구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한, 사물인터넷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악한 사물인터넷’을 의미하는 ‘IoET’ 공격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에퀴팩스와 페이스북의 고객 정보 유출 사태 등을 언급하며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수현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