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ETRI, 인공지능 서비스 위한 정식 버전 공개

  |  입력 : 2018-10-27 13:1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자가학습형 지식융합 슈퍼브레인 핵심 기술’의 1단계 연구성과 공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사물인터넷을 이용해 인공지능 서비스 구축에 꼭 필요한 프레임워크 SW를 지난 7월 공개한 이후 추가로 정식 버전인 v.1.0 ‘BeeAI(한글 명칭 : 비아이)’를 지난 26일부터 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사진=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융합연구사업인 KSB융합연구단사업을 통해 개발한 ‘자가학습형 지식융합 슈퍼브레인 핵심 기술’의 1단계 연구 성과를 지난 26일 경기도 판교 글로벌R&D센터에서 공개하고 관련 기술전시회를 개최했다.

연구진은 지난 7월 공개한 프레임워크 SW를 내려받은 기업 수가 지난달 말 기준 139개 이르고 전체 다운로드 현황은 450여개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용자별로는 기업에서 제일 관심이 많았고 대학, 연구기관, 일반인 순이었다.

연구진은 이번 정식버전인 v.1.0 ‘BeeAI’는 기존 베타버전 프레임워크 SW에 비해 기능면에서 △주기적 학습 모델 업데이트 기능 △신규 컴포넌트 개발 및 등록을 위한 코어 빌드 기능 △다중 학습 모델들을 이용한 융합 API 파이프라인 서빙 기능들이 추가 개발돼 탑재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딥러닝 기반 실시간 학습·예측 모니터링 등 다양한 응용 예제들도 포함되는 등 완성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특히 이번 기술 공개 및 전시회를 통해 프레임워크 SW에 알고리즘을 탑재해 만든 인공지능 서비스 기술을 일반에 선였다.

주된 기술로는 △기계학습 기반 고령자 건강(뇌졸중) 모니터링 기술 △기계학습 기반 지능형 분산 빌딩 에너지 관리 기술 △기계학습 기반 플랜트 누출 진단 기술 △지능형 IoE 엣지(Edge) 컴퓨팅 기술 등이다.

ETRI는 먼저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함께 뇌졸중처럼 질병과 관련된 건강을 모니터링하는 기술개발에 나선다. 향후 대형 병원과 손잡고 환자의 생체신호측정정보를 바탕으로 데이터 분석으로 알고리즘을 개발, 심박수나 족압(足壓) 등 데이터 센싱을 통해 질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다. 이후 웨어러블 기기 신호를 통해 조기에 질병을 모니터링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ETRI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협력해 기존 빌딩 전체를 대상으로 하던 에너지 관리도 건물을 구역별로 나눠 에너지 제어가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로써 사람의 쾌적도를 고려, 구역 내 온·습도 및 에너지 사용 정보를 통해 에너지를 쓰는 패턴을 분석하고 중소형 빌딩의 에너지 최적 관리에 힘쓴다.

또한, 연구진은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공동으로 발전소 플랜트에도 본 기술을 적용해 배관에서 누출되는 가스의 위치나 양을 조기에 발견, 신호 모니터링 후에 빠르게 판단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선 선결 과제로 발전소 내 고장 난 데이터가 적음에 따라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데이터 확보를 통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물인터넷을 통한 데이터의 수집에 따른 폭발적인 데이터 양의 증가에 따라 클라우드 처리에 한계가 생김에 따라 건설 현장 등에서 직접 데이터를 분석, 지능적으로 처리하는 엣지컴퓨팅 기술도 소개하고 향후 추가적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연구진은 1단계 연구개발이 종료됨에 따라 향후 2단계 사업에서는 개발된 핵심 기술과 프레임워크 SW를 바탕으로 기업들과 협력, 현장에 구축해 실증 테스트를 해본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사업화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연구진은 기술 지원을 할 방침이다.

ETRI는 지난 7월부터 ‘KSB 인공지능 프레임워크 활용 공모전’을 개최, 출품작에 대한 시상과 전시도 이날 개최했다. 기업·기관 부문의 최우수팀에게는 상금 500만원, 일반개인 부문 최우수팀에게는 2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KSB융합연구단 표철식 단장은 “베타버전 공개 후 문제점 파악 및 완성도 제고와 활용 확산을 위해 공모전과 사용자 교육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실시했다. 향후에도 많은 산업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미래선도형 융합연구단사업’의 일환으로 1단계 완료 단계에 와 있으며, 오는 12월부터는 2단계 실용화 연구를 착수할 계획이다. 현재 약 24개 기업들이 2단계 사업에 참여 의향을 표하고 있는 등 벌써부터 많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KSB융합연구단은 ‘사물지능통신(IoE) 시대 도래에 대응하기 위한 인간 중심 초연결사회 구현 기술 확보’라는 국가·사회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임무를 띠고 지난 3년간 ETRI를 주관기관으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4개 정부출연연구원이 협동으로 융합연구를 수행해 오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주요 보안 위협 트렌드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트렌드 한 가지만 꼽아주신다면?
산업 전반에 영향 미치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증가
다크웹/딥웹 등을 통한 기업 주요 정보 유출 및 판매 피해 급증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지원 해킹그룹의 위협 확대
코로나 팬더믹 등 사회적 이슈 악용한 사이버 공격
서드파티 SW나 조직 인프라 솔루션을 통한 공급망 공격 증가
업무 메일로 위장한 정보유출형 악성코드 활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