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이미지 저작권 위배 안내” 클릭하면 랜섬웨어가 딱!

입력 : 2019-04-15 18:5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저작권 위반 문제 삼아 첨부파일 열도록 하는 랜섬웨어 공격 증가
첨부파일이나 링크 실행하지 말고, 안티 바이러스 프로그램으로 확인해야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갠드크랩 랜섬웨어를 이용한 이메일 공격이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저작권 위반을 문제 삼아 첨부된 파일을 열어보도록 하는 공격이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5일 저녁 발송된 랜섬웨어 공격 이메일[자료=보안뉴스]


15일 오후 5시경 발송된 이번 공격은 ‘성유리’란 이름의 작가가 자신이 만든 이미지는 무료배포 이미지가 아니므로 사용을 중단해 달라며 ‘4711.원본.egg’ 첨부파일을 확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공격은 휴일인 14일 오전에도 감행됐다. ‘이미지 저작권 위배 안내’라는 제목으로 ‘.egg’ 압축파일이 첨부되어 있다. 공격자는 자신이 작가로 작업하는 ‘김소리’이며, 자신이 작업한 작품을 귀하가 연락 없이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자신이 첨부한 원본 사용을 중지해 달라며 첨부파일을 실행할 것을 교묘하게 유도하고 있다.

이러한 공격은 최근 4월 초 발견된 ‘김민주’가 발송한 같은 제목의 ‘이미지 저작권 위반 안내.’ 공격과 3월 26일 발생한 ‘전주현 작가’의 이미지 저작권 관련 위반 이메일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주로 ‘.egg’ 압축파일을 사용하고 있으며, 저작권 위반을 문제삼고 있다.

▲이메일에 첨부된 랜섬웨어[자료=보안뉴스]


첨부된 파일은 압축파일이기 때문에 안티 바이러스 프로그램으로 검사해 봐도 별 문제가 없다. 압축파일을 다운받아 압축을 풀면 ‘46414_원본이미지’라는 파일이 보이는데, 얼핏 보기에 이미지 파일로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는 ‘.exe’ 실행파일임을 알 수 있다. 공격자는 실행파일임을 숨기기 위해 파일의 이름에 빈란을 넣어 .exe 확장자가 보이지 않게 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첨부파일의 이름을 자세하게 보면 이미지 파일이 아닌 실행파일임을 알 수 있다[자료=보안뉴스]


보안전문가는 “저작권 위반을 문제삼아 첨부파일을 실행하도록 하는 공격은 꾸준하게 지속되고 있다”면서, “출처가 불분명한 이메일은 절대 첨부파일이나 링크를 실행하지 말고, 부득이하게 확인해야 할 경우 반드시 안티 바이러스 프로그램을 사용해 한 번 더 파일을 확인해 볼 것”을 당부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