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KISA, 2019 아·태지역 사이버공격 대응 공동 모의훈련 실시
  |  입력 : 2019-07-31 19:0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APT 공격과 크립토재킹이 결합된 신규 보안 위협 대응 훈련

[보안뉴스 권 준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아·태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APCERT)와 함께 기업 내부 해킹을 통한 피싱 및 악성코드 유포 사고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 공동 모의훈련을 31일 실시했다고 밝혔다.

▲모의훈련 전경[사진=KISA]


APCERT(Asia Pacific Computer Emergency Response Team)는 2003년 창립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의 국가 대표 침해사고대응팀(CERT) 협의체(21개국 30개 팀)로, KISA는 운영위원 및 모의훈련 워킹그룹 회원으로 참여 중이다.

APCERT는 2005년 첫 훈련을 시작으로 매년 주요 사이버보안 이슈를 선정하여 사이버보안 사고에 대비한 모의훈련을 도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KISA는 APCERT 모의훈련 워킹그룹 회원으로 금년에는 모의훈련 시나리오 작업 등에 참여했다.

올해는 한국 KrCERT/CC를 포함, 총 20개국 26개 팀이 훈련에 참여해 국가 간 핫라인 및 협력대응체계를 점검하는 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모의훈련은 국내·외 공통의 관심사인 ‘APT 공격과 크립토재킹이 결합된 신규 보안 위협’을 주제로, 기업 내부에 1차적으로 침투하여 직원들에게 피싱 메일을 배포한 후, 악성코드(크립토재킹형) 감염 사고 발생을 확인해 대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크립토재킹은 공격자가 특정 PC나 서버에 악성코드를 심어 암호화폐 채굴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KISA는 지난해 국내 주요 보안업체 6곳과 선정한 ‘2019년도 7대 사이버 공격 전망’에서 지능화된 스피어피싱과 APT 공격, 다양한 경로를 이용한 크립토재킹을 올해 주목해야 할 사이버 위협으로 발표한 바 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최근 세계적으로 공급망 공격을 비롯하여 기업의 서버에 해커가 접근하여 악용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인터넷진흥원은 초연결사회에서 대두되는 사이버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위협 기법을 꾸준히 분석하고 글로벌 유관기관과도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