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삼성SDS 클라우드, 글로벌 Top10 인정받았다
  |  입력 : 2019-09-24 11: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삼성SDS,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삼성SDS는 춘천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 미디어데이를 개최하고 고객사의 IT 인프라는 물론 업무시스템까지 클라우드로 쉽게 전환·운영할 수 있는 삼성SDS 클라우드 플랫폼과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사진=삼성SDS]


삼성SDS는 관계사 클라우드 전환·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해 클라우드 대외 사업에 본격 진출해 현재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21만여대의 가상서버를 운영 중이다. 이런 역량을 인정받아 한국 기업 중 유일하게 가트너가 선정한 ‘IT 인프라 운영 서비스’ 글로벌 Top10 사업자로 이름을 올렸다.

최근 기업고객들은 IT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단계를 넘어 핵심 업무시스템과 비즈니스 플랫폼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하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다양한 클라우드의 효율적 사용 △쉽고 편한 개발환경 △글로벌 서비스의 빠른 확산을 가능하게 하는 3가지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첫 번째로 삼성SDS는 프라이빗과 퍼블릭의 클라우드를 한 번에 관리하고 클라우드 간 데이터 이동을 쉽게 지원하며, 서버 자원 모니터링을 통한 장애관리를 해주는 삼성SDS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을 소개했다.

두 번째로 삼성SDS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적용해 기업고객이 클라우드 환경에서 업무시스템을 쉽고 빠르게 개발·운영하고, 애플리케이션 수정·배포를 용이하게 해주는 삼성SDS PaaS(Platform as a Service)를 소개했다.

대표적인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인 △컨테이너 △개발과 운영을 병행하는 DevOps △필요 모듈만 변경 후 배포하는 모듈형 개발(MSA : Micro Service Architecture)이 적용된 삼성SDS PaaS를 활용하면 고객은 개발 환경 구축을 8일에서 1일로, 애플리케이션 배포는 2주에서 1일로 단축할 수 있다.

끝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서비스를 빠르게 확산하고자 하는 기업고객은 삼성SDS SRE(Site Reliability Engineering) 방법체계를 적용하면 인프라 구축과 애플리케이션 설치·배포 기간을 11주에서 3주로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삼성SDS는 최근 개관한 SDDC(Software Defined Data Center) 기반 춘천 데이터센터를 소개했다. 삼성SDS는 SDDC 기술을 적용해 춘천과 상암·수원 데이터센터 서버자원을 통합 운영함으로써 신속한 자원 확장이 가능하게 했으며, 이를 글로벌 데이터센터에도 확대 적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춘천 데이터센터는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를 적극 활용하고, 자연바람을 활용해 전력효율을 향상시키는 친환경·최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다.

삼성SDS 윤심 클라우드사업부장(부사장)은 “클라우드 IT 인프라와 더불어 고객의 업무시스템까지 클라우드에서 최적화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