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LG CNS ‘모나체인’, 카카오 ‘클레이튼’을 만나다
  |  입력 : 2019-11-22 15:3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LG CNS와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블록체인 사업 확대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양사는 지난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 CNS 본사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LG CNS 하태석 미래전략사업부장,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각 사가 보유한 블록체인 기능 및 서비스의 강점을 바탕으로 상호 호환 가능한 기술적 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LG CNS는 지난해 5월 프라이빗(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Monachain)’을 출시 후 우리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블록체인 서비스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올초 한국조폐공사의 지역화폐 결제 플랫폼 착(chak)을 구축했다. 이는 공공 영역에서 블록체인이 적용된 최초 사례로 평가받고 있으며, 지난 2월 경기도 시흥시를 시작으로 성남시·군산시·영주시·제천시 등 지자체에서 이 플랫폼을 활용 중이다.

지난 7월에는 업계 최초로 LG유플러스가 LG CNS의 모나체인을 적용해 분실되거나 파손된 휴대폰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시스템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마련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보험금을 지급받는 과정이 LG전자와 KB손해보험 등과 실시간으로 공유된다. 고객은 해당 보험사에 서비스센터 수리 내역, 영수증 등 보험 서류를 따로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한편 그라운드X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로 지난 6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메인넷을 출시한 바 있다. 또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운영하는데 최적화된 개발자환경(DX)은 물론 블록체인 서비스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환경(UX)도 제공하는 등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환경 구축에도 투자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의 기술적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기 위해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실질적인 서비스를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번 LG CNS와 파트너십도 이러한 전략의 일환이다.

LG CNS 관계자는 “현재 업계에서는 각기 다른 블록체인 생태계를 연결하는 ‘인터체인’ 프로젝트가 활발하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퍼블릭 블록체인 간 경계를 허물고, 각 사의 기능과 강점을 결합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클레이튼의 앵커링(anchoring) 기능 등을 통해 모나체인의 데이터 무결성과 신뢰성을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국내 대표 IT서비스 기업인 LG CNS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블록체인 기반 사업 모델을 발굴해 블록체인 생태계 팽창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