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과기정통부, 호주·뉴질랜드와 5G·AI 등 ICT 협력 강화 추진
  |  입력 : 2020-06-06 12:1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한국·호주·뉴질랜드(KANZ) 제10차 정보통신협의체 회의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5일 호주 산업혁신과학부, 뉴질랜드 기업혁신고용부와 ‘제10차 한국·호주·뉴질랜드(KANZ) 정보통신협의체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과기정통부 정희권 국제협력관이, 호주 측에서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DISER) 나렐리 루세티(Narelle Luchetti) 디지털경제기술정책국장, 뉴질랜드 측에서 기업혁신고용부(MBIE) 로빈 헨더슨(Robyn Henderson) 경제개발정책국장이 수석대표를 맡았으며 3국의 정보통신기술(ICT)·정책 관계자 등 총 20여명이 참석했다.

한·호·뉴(KANZ) 정보통신협의체 회의는 2003년 한국과 호주 간의 행사로 시작됐고, 2005년 뉴질랜드가 참여해 현재와 같은 3국간 회의로 발전했다. 올해 열린 10차 회의는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5G, 인공지능, 디지털변혁, 규제 샌드박스 등 핵심 기술과 제도 등에 대해 각국의 정책 방향을 교류하는 자리가 됐다.

먼저, 5G 기반 신산업 육성과 민간 주도 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공 분야 선도투자 및 민간투자 확대 등 5G+ 추진 전략과 인공지능(AI) 강국 도약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기술경쟁력 확보 등에 대한 인공지능(AI) 국가전략 등에 대한 정책 현안을 공유했다.

또한 새로운 서비스의 시장 출시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ICT 규제샌드박스 제도, 금융과 물류산업 등의 직무에 대한 미래 변화상을 예측하고 영향력을 평가한 디지털 변혁에 관한 연구 결과 및 성장단계별·분야별 사업에 대한 창업 지원에 이르기까지 각국의 정보통신 정책 동향 공유와 3국 간 협력 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정희권 국제협력관은 디지털화 등 4차 산업혁명이 우리 경제·사회 전반에 가져올 엄청난 변화에 대해 설명하고, ”5G, 인공지능, 규제 혁신, 스타트업 지원 활성화 등 신기술을 사용한 생산성 증가의 혜택은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국민복리 증진 및 기업의 역량을 한층 높여 줄 것”이라며 인공지능·규제혁신·벤처창업 지원 공동 대응 등에서 3국 간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이번 회의에서 3국은 ICT 최대 관심 분야에 대한 폭넓은 논의와 정책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정보통신 분야의 현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하는 등 공감대를 형성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