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코로나19, 기후 변화 등 글로벌 이슈 대응 위해 온라인 해커톤 열렸다
  |  입력 : 2020-06-18 14: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한국IBM-서울시-환경재단, ‘2020 콜 포 코드 한국 해커톤’ 개최 및 결과 발표
총 50개 팀 216명 참가, 2일간 온라인 해커톤 통해 열띤 경합 벌여 우승 3팀 선정


[보안뉴스 권 준 기자] 한국IBM은 서울시, 환경재단과 함께 ‘2020 콜 포 코드 한국 해커톤’을 개최하고, 우승팀 3팀을 선정했다고 18일 발표했다.

▲‘2020 콜 포 코드 한국 해커톤’ 행사 모습[사진=한국IBM]


6월 12일과 13일 양일 간의 온라인 해커톤에는 총 50개팀 216명이 참여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이 중 70%에 가까운 33개팀이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주제로 아이디어를 내고, 17개팀이 기후 변화를 주제로 선택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외 상황을 타개하는데 적극적으로 기여하고자하는 열의를 반영했다.

이번 행사에는 고등학생을 포함해 대학생, 직장인, 교사, 국내 거주 외국인, 유학생, 시민운동가, 취업준비생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참가자들이 참여해 ‘2020 콜 포 코드 글로벌 챌린지’에 도전하기 위한 오픈소스 솔루션을 개발했다.

한국IBM 사장상에는 교사들의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지원하는 앱을 개발한 ‘학교가자’ 팀이, 서울특별시장상에는 확진자 동선 정보 공유를 위한 앱을 개발한 ‘코로나를 보면 짖는 개’ 팀이, 환경재단상에는 탄소세를 부과하고 관리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한 ‘이타카’ 팀이 선정됐다. 이밖에도 블록체인을 활용하여 기부 과정과 내역을 투명하게 관리하는 프로그램, 가짜 뉴스에 대한 정보 확인을 위한 프로그램, 잉여 식자재 처리를 고민하는 업주와 가정을 연결하는 프로그램, 음식물 쓰레기 관리를 위한 프로그램 등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적용 가능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제안됐다.

한국IBM 사장상을 수상한 ‘학교가자’ 팀은 코로나19와 관련된 많은 업무를 처리해야 하는 교사들의 고충을 해결하고자 교육 현장에서 일하는 초등학교 교사 4명과 공대생 1명이 힘을 모았다. 등교 날짜, 열 체크 결과 등의 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챗봇을 통해 학부모 및 학생들의 단순 반복적인 문의에 대해 답변하도록 했다.

‘학교가자’팀의 엄주홍 교사는 "이번 해커톤을 통해 학교 현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앱을 개발해 과중한 업무로 고생하고 있는 선생님들이 ‘교육’에 온전히 힘을 쏟을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어서 기쁘다.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코드로 표현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주최 측에 감사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코로나를 보면 짖는 개’ 팀은 공개된 확진자 동선을 기반으로 앱 사용자들이 이 동선에 진입하게 될 경우, 실시간 알람을 통해 경고해 사람들의 방역을 돕고, 실시간 위치 정보를 통해 주변의 소상공인, 불우이웃 등에게 자동으로 기부도 할 수 있는 앱을 제안했다. 탄소세 앱을 개발한 ‘이타카’팀은 IBM 왓슨 AI를 이용한 챗봇 및 예측모델을 포함하여, IoT기기를 통해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여 IBM 블록체인에 공개함으로써 투명하게 탄소세 부과 및 통제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축사를 통해 "서울시는 한국IBM, 환경재단과 협력하여 오늘 발표된 앱들의 상용화를 추진하는데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함께 찾고 이를 전문기업과 함께 구현,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2020 콜 포 코드 한국 해커톤’은 국내 개발자들이 오픈소스 기술과 IBM에서 무료로 제공한 클라우드, AI, 블록체인 및 날씨 데이터 등 각종 첨단 기술과 솔루션을 활용하여 코로나19와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실용적이고 혁신적인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 소프트웨어 개발 해커톤이다.

기후변화와 코로나19 대응과 같은 글로벌 이슈와 사회문제에 선도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시민을 위한 ICT 기술 기반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정부와 민간기업이 서로가 가진 장점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한다는 취지에서 한국IBM과 서울시, 환경재단이 함께 주관했다. 이번 수상팀들에게는 글로벌 개발자 대회인 ‘2020 콜 포 코드 글로벌 챌린지’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한국IBM과 서울시, 환경재단이 멘토링과 기술자문을 제공, 세계 대회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이번 수상자 외에도 개발자들은 오늘 7월 31일까지 글로벌 챌린지에 솔루션을 제출할 수 있으며 우승팀은 2020년 10월에 발표될 예정이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