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구글, 온라인 감시와 추적 행위를 ‘광고 금지’로 근절시킨다
  |  입력 : 2020-07-13 10: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추적? 감시? 그렇다면 구글에서는 8월 11일부터 광고할 수 없어
조만간 녹음기와 블랙박스 등과 같은 제품들도 광고하기 힘들 것으로 보여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구글이 다음 달부터 새로운 광고 정책을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감시와 모니터링을 위한 기술에 대해서는 광고를 금지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미지 = utoimage]


“다른 사람 혹은 그 사람의 행위를 당사자 동의 없이 추적하거나 관찰하기 위한 목적을 가진 제품이나 서비스를 광고로 홍보하는 것을 금지한다”는 내용이 새롭게 담기게 된 건 ‘구글 부정직 행위 활성화 광고 정책(Google Ads Enabling Dishonest Behavior)’이다. 8월 1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구글은 이 정책을 발표하면서 본질 상 스파이웨어이지만 여러 가지 교묘한 형태로 광고 및 촉진되고 있는 애플리케이션들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구글에 의하면 “광고가 금지된 앱은 스파이웨어나 멀웨어를 동원해 타인의 메시지, 전화 통화, 인터넷 브라우징 등의 행위를 지켜보거나 GPS 추적기를 사용해 동선을 파악하는 것”이라고 한다.

여기에 더해 오디오 녹음기나 카메라, 블랙박스나 유아용 카메라 등 “본질적으로 스파잉을 위한 장비를 구글 플랫폼에서 광고하는 것에 대해서도 곧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사설 탐정 서비스나, 부모들이 자녀들은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제품들은 예외입니다.”

8월 11일부터 적용될 새로운 규정을 위반할 경우, 구글은 먼저 해당 업체에 경고를 보낼 것이며, 7일 후부터는 해당 계정을 차단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광고주들에게는 8월 11일 전까지 감시와 추적과 관련된 서비스나 제품에 대한 광고를 삭제할 것이 권고된다. 그렇지 않을 경우 계정 자체가 차단될 수 있다.

3줄 요약
1. 8월 11일부터 감시와 추적 기능을 가진 서비스와 앱, 장비들은 구글에서 광고 금지.
2. 곧이어 녹음기, 블랙박스 등과 같은 감시 장비에 대한 광고도 금지될 듯.
3. 다만 자녀 보호를 위한 앱이나 개별 수사를 위한 서비스 등은 예외.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