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대전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공모 선정
  |  입력 : 2020-09-15 09:1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전국 최초 광역 C-ITS(대전-세종) 구축, 2년간 150억원 투입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구축 사업에 응모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은 교통상황·도로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교통사고 예방(전방 유고 상황 안내), 도로관리(포트홀 감지)·교통관리 첨단화, 자율협력주행 기반 지원이 가능한 첨단 교통시스템을 말한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은 V2V, V2I, I2V 통신인 차량 간(V2V) 및 차량-인프라 간(V2I, I2V) 통신을 기반으로, 차량이 주행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리 예측하고 경고해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똑똑한 도로(C-ITS 인프라)를 구현해 똑똑한 차(자율주행차)의 주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도 불리는 이 시스템은 자율주행 차량 센서의 한계를 보완하고 안정적인 도입을 지원한다.

예를 들어 화물 낙하로 인해 도로상의 장애물이 있거나 차량에 돌발 상황이 발생할 경우, 도로변의 안테나가 이를 감지한 뒤 뒤따라오는 차량에 정보를 제공해 연쇄 추돌을 예방할 수 있다.

대전시는 총 사업비 150억원(국비 60억원, 시비 90억원)을 투자해, 2021년 실시설계를 거친 뒤 2022년 시스템 구축에 착수해 하반기에 완공할 예정이다. 시는 앞서 실증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타 지자체를 벤치마킹해 시행착오를 줄이고 내실 있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에서 추진 중인 ‘대전-세종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시범 사업’ 구간과 연계한 전국 최초 광역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구축이어서 큰 의미가 있다.

대전시는 기본 서비스뿐 아니라 대전 특화 서비스도 개발해 적용할 계획이다. 대전시내와 세종시내, 그리고 국도 1호선 등 87.8㎞에 걸쳐 C-ITS 시범사업(2014〜2021) 구축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대전시는 기존 지능형교통시스템(ITS) 사업으로 구축한 교통신호 관련 시스템과 현재 시에서 진행 중인 연구개발(R&D)의 결과를 바탕으로 교통신호 분야 특화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는 신호교차로의 무정차 통과를 위한 권장 속도 정보를 제공해 운전자의 정속주행을 유도하고, 교통안전 개선은 물론 에코드라이빙이 가능한 환경을 구현하는 서비스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대전은 국내 최초로 지능형교통시스템을 도입해 발전시킨 선도 도시로 지속적인 투자와 유지관리를 통해 첨단교통체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오고 있다”며, “이 시스템을 통해 자율주행 기반 도로환경이 조성되면 도로 돌발 상황의 사전 대응 및 예방이 가능한 환경이 구축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