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CEO들, 대선 끝나고 상원에 소환된다
  |  입력 : 2020-10-26 12: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최근 바이든의 아들과 관련된 기사들,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 유통 금지돼
상원의 법사위원회, 두 CEO의 해명 듣고자 영장 발부에 대한 투표도 마친 상태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미국 상원의 법사위원회가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CEO들에게 최근 각각의 플랫폼에서 발생한 콘텐츠 검열 사태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뉴욕포스트(New York Post)의 기사들이 게시 금지되지 않도록 한 것에 대한 설명과 함께, 선거에 있어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영향력을 묻기도 했다.

[이미지 = utoimage]


법사위원회는 투표를 통해 위와 같은 질의 시간을 갖기 위한 영장 발부 절차에 들어가기로 결정했으며, 이를 통해 대선이 끝나고 2주가 지난 시점인 11월 17일 트위터의 CEO인 잭 도시(Jack Dorsey)와 페이스북의 CEO인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가 반드시 참석하도록 만들 예정이다. 법사위원회 의장인 린지 그래함(Landsey Graham)은 의제를 ‘플랫폼 검열과 뉴욕포스트 기사 삭제 건’으로 잡았다.

여기서 등장하는 뉴욕포스트 기사들이란 대선 후보 중 한 명인 조 바이든의 아들 헌터 바이든(Hunter Biden)과 관련된 내용이다. 해당 기사에 의하면 헌터 바이든은 2015년 4월 조 바이든과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인 부리스마(Burisma)의 임원 한 명의 회담을 주선했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전형적인 우익의 여론몰이라고 비판했다. 기사를 뒷받침할 근거들이 해킹된 개인 메일 등을 통해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트위터는 사용자들이 해당 기사를 게시하거나 전파하지 못하도록 막았다. 공화당이 다수인 법사위원회는 이 부분을 노골적으로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상원 위원들은 자연스럽게 대선에 미친 이 두 CEO의 영향력에 대해 공격적으로 질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두 CEO는 뉴욕포스트 기사들을 각자의 플랫폼에서 사실상 금지 목록에 올린 이유와 절차에 대해 해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 문제가 될 만한 건 트위터와 페이스북 모두가 최근 반보수주의에 기반을 둔 정치적 성향을 띄고 있다는 주장이 트럼프 대통령 등 보수파 의원들 사이에서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바이든과의 TV 토론회에서 “나는 바이든만이 아니라 편향된 미디어와 IT 기업들과도 싸우고 있다”고 주장했었다. 공화당 의원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적극 캐물을 생각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하고 있다.

그렇다고 미국의 여당인 공화당만이 이 부분을 문제 삼는 건 아니다. 민주당 의원들 역시 이 두 가지 대형 소셜미디어가 사용자들의 콘텐츠를 어떤 식으로 제어 및 관리, 검열하는지 알고 싶어 한다. 외신인 테크크런치(TechCrunch)는 “이번 영장 발부 투표에 공화당 의원들만 찬성표를 던진 건 아니”라며 “소셜미디어 내에서의 콘텐츠 관리는 늘 미심쩍고 의문을 불러일으키는 부분”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많은 민주당 의원들도 질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썼다.

소셜미디어는 여론을 의도적으로 형성하거나 가짜뉴스를 퍼트릴 때 가장 많이 사용되는 플랫폼이다. 2016년 미국 대선에서도 소셜미디어를 통한 조직적 허위 정보 살포 캠페인이 있었고, 많은 이들이 이 때문에 선거 결과가 바뀌었다고 보고 있다. 그러면서 소셜미디어를 ‘사회 인프라’로 인식하고, 그에 걸맞은 보호 대책을 국가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번 대선에서도 소셜미디어 플랫폼들을 통한 가짜뉴스 및 허위 정보 살포 시도가 수차례 적발된 바 있다. 2016년 한 번 당해봤던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이런 시도들을 조기에 적발하여 무력화시키는 것에 거듭 성공하고 있다. 그럼에도 소셜미디어가 청정지역인 것은 아니며, 그렇기에 “더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3줄 요약
1. 미국 상원의 법사위원회,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CEO 출석시킬 예정.
2. 무슨 기준으로 소셜미디어 콘텐츠를 검열하고 관리하는지 물을 예정.
3. 소셜미디어, 정말로 좌편향일까? 알아볼 수 있는 기회 될지도.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