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에스원, 차량관제 솔루션 ‘유비스’ 출시

  |  입력 : 2021-03-22 11:5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통학차량 디지털운행기록계와 연동해 과속, 난폭운전 등 사고유발 요인 파악
어린이 통학차량 승하차부터 등하교까지 살펴볼 수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 완성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에스원(대표 노희찬)이 차량관제 솔루션 ‘유비스’를 어린이 통학차량에 적용한다. 유비스는 관제기술과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차량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어린이 통학차량에 디지털운행기록계(이하 DTG)를 부착해 차량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운행경로, 과속여부, 시동 꺼짐 등 운행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과속이나 난폭운전 등 사고유발 요인을 사전에 차단해 어린이 통학차량의 안전운전을 돕는다.

[사진=에스원]


어린이 통학차량의 안전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예전부터 계속돼 왔다. 2013년 충북 청주시에서 한 어린이가 통학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2015년 1월 어린이 통학차량의 안전의무를 강화한 도로교통법이 시행됐다. 하지만 2019년에도 인천의 한 축구클럽 통학차량이 다른 승합차와 충돌해 초등학생 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며 이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요구도 커졌다.

정부는 올해 1월 어린이 통학차량에 의무적으로 DTG를 설치하도록 도로안전법을 개정했다. 개정된 법에 따라 새롭게 등록하는 어린이 통학차량에는 반드시 DTG를 설치해야 한다. 만약 DTG를 장착하지 않으면 50만 원 미만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2차 적발 시 100만 원, 3차 적발시에는 1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개정에 따라 DTG를 설치해야 하는 어린이 통학차량은 10만여 대가 넘는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한편, 어린이 통학차량에 적용키로 한 에스원 유비스는 △‘어린이집 등하원 알림 솔루션’과의 연동을 통한 원스톱 모니터링 서비스 제공 △43년 관제노하우를 통한 정밀한 위치 모니터링 △전국망 A/S인프라를 활용한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어린이 통학차량 관제 솔루션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에스원은 지난해 자녀가 어린이집에 출석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어린이집 등하원 알림 솔루션’을 출시한 바 있다. 이번에 유비스를 어린이 통학차량에 적용함으로써 어린이의 승·하차부터 등·하교까지 전 과정을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상반기 중 통학차량의 승·하차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솔루션을 추가로 제공해 학부모가 더욱 안심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에스원 관계자는 “1월 어린이 통학차량에 DTG 장착이 의무화됨에 따라 관련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라며, “우리 사회에 안전과 안심의 가치를 전달하는 사회 공익적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우리 자녀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과 솔루션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