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2020년 금융업계 노린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 45% 증가... 총 41억 건 달해

  |  입력 : 2021-05-20 11: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피싱 통해 사용자 인증 정보 획득하고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 펼쳐
로컬 파일 인클루전, 금융업계 특화한 웹 앱 보안 공격으로 쓰여
디도스 공격 역시 지난 3년간 최대 93%까지 증가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2020년 한 해 동안 전세계 금융 업계를 대상으로 총 41억 건의 보안 공격이 발생했다. 이 중 약 34억 건은 크리덴셜 스터핑(Credential Stuffing) 공격이며, 약 7억 건은 SQL 인젝션 등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utoimage]


아카마이가 발표한 ‘2021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금융산업을 위협하는 피싱(Akamai 2021 State of the Internet / Security report: Phishing for Finance)’에 따르면, 같은 기간 동안 관측된 총 1,930억 건의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 중 34억 건 이상이 금융 업계를 대상으로 발생했으며 이는 전년 대비 45% 이상 증가한 수치다.

크리덴셜 스터핑은 보안 공격 방식 중 하나로, 공격자가 악성 웹 사이트 및 서비스에서 획득한 사용자 ID와 비밀번호를 조합해 다른 서비스에 로그인을 시도하는 보안 공격을 말한다. 많은 사용자가 여러 서비스에 동일한 ID와 비밀번호를 사용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공격은 여전히 유효하다.

크리덴셜 스터핑 외에도 사용자 정보를 탈취하기 위한 SQL 인젝션, 로컬 파일 인클루전, 크로스 사이트 스크립팅과 같은 보안 공격도 있는데, 이와 같은 방법으로 행해진 웹 애플리케이션 보안 공격은 2020년 한 해 총 62억 건 관측됐고, 그 중 12%에 해당되는 7억 건이 금융 업계를 대상으로 발생했다. 이는 전년과 비교하면 62%나 증가한 수치다.

특히, 전체 웹 애플리케이션 보안 공격 중에서는 낮은 비율을 차지하는 로컬 파일 인클루전이 금융 업계를 대상으로 한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에서는 제일 많은 52%에 달하는 비율을 보여, 금융 업계에 특화된 보안 공격으로 나타났다.

금융 업계를 표적으로 한 디도스(DDoS) 공격은 2018년부터 3년간 93%까지 증가했다. 이는 공격자들의 목표가 일상 업무에 필요한 서비스 및 애플리케이션에 시스템 장애를 일으키는 것이라는 의미다.

아카마이 스티브 레이건(Steve Ragan) 보안 연구원은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의 증가 추세는 금융 서비스 업계를 위협하는 피싱 공격의 추세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며, “범죄자들은 다양한 방법을 사용해 인증 정보를 조합하고 있으며 피싱은 주요 도구 중 하나다. 뱅킹 서비스 기업의 고객과 직원을 타깃으로 막대한 잠재적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카마이는 ‘금융산업을 위협하는 피싱’ 보고서를 작성하기 위해 위협 인텔리전스 기업인 WMC Global과 협력했다. WMC Global 연구원들은 스미싱과 보안 공격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전문가로, 두 기업은 ‘Kr3pto’, ‘Ex-Robotos’ 두 가지 피싱 키트를 분석했다.

SMS로 금융 기업과 그 고객을 표적으로 삼는 Kr3pto 피싱 키트는 2020년 5월부터 8,000개 이상의 도메인에 걸쳐 영국 기업 11곳을 속인 것으로 관측됐다. WMC Global은 2021년 1분기 중 31일이 넘는 기간 동안에 SMS 메시지로 피해자들을 공격한 Kr3pto와 연관된 4,000개 이상의 캠페인을 추적했다.

Ex-Robotos는 기업 인증 정보 피싱 분야에서 새로운 벤치마크가 된 피싱 키트다.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의 데이터에 따르면, 43일이 넘는 기간 동안에 API IP 주소에 22만 회가 넘는 공격이 있었다. 해당 주소에 대한 트래픽은 2021년 1월 13일, 2월 5일에 일별 수만 회의 공격을 기록하며 정점을 찍었다.

WMC Global 제이크 슬론(Jake Sloane) 수석 위협 연구원은 “Kr3pto와 Ex-Robotos 두 가지 피싱 키트는 기업과 고객을 겨냥하는 수많은 키트 중 일부일 뿐”이라며, “최근 재택근무가 빈번해지고 기업 환경에서 모바일 디바이스를 사용하게 됨에 따라 SMS 기반 피싱 공격이 증가했다. 범죄자들 역시 피해자의 위치에 상관없이 공격을 감행한다. 직원 역시 고객임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아카마이 2021년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금융산업을 위협하는 피싱’은 아카마이 인터넷 보안 현황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