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보호 법규 위반자 시정조치

  |  입력 : 2021-07-28 16: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중학교, 편의점,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 등 근거 없이 개인정보 수집하거나 활용 후 파기하지 않아 과태료 및 시정명령 내려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법령 근거 없이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하는 등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한 7개 사업자에게 과태료 부과 등 시정조치가 내려졌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는 제13회 전체회의를 열고 7개 사업자에게 총 1,700만 원의 과태료 부과 및 시정명령 등 시정조치를 의결했다.

[자료=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위는 공익신고 등에 대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의 기초조사를 토대로 추가 사실 확인 및 법리 검토를 거쳐 다음과 같은 법 위반 사항을 확인했다. 모 중학교는 재학생의 전학업무를 처리하면서 법령의 근거 없이 교육청의 업무편람에 근거하여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했다.

한 정수기 대여사업자는 이용자(정보주체)로부터 마케팅활용 동의 철회 요청을 받고도 이를 거부했으며, 특정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는 입주자 대표자 선거 관련 입후보자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게시물을 선거가 종료되는 등 개인정보 수집 목적이 달성된 이후에도 파기하지 않았다. 이 밖에도 개인정보 처리 업무 위탁 내용 미공개, 정보주체의 동의 없는 개인 영상정보 수집 등의 법 위반 사항이 확인됐다

개인정보위는 위탁업무 공개 의무, 개인정보 파기 의무 등을 위반한 5개 사업자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했으며, 법적 근거 없이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한 학교에는 시정권고를, 개인정보 처리를 정지하지 않은 정수기 업체와 CCTV 안내판 설치가 미흡한 편의점에는 시정명령 조치를 내렸다.

개인정보위 송상훈 조사조정국장은 “이번 사례가 개인정보 처리과정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개인정보 보호를 생활화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