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세인트시큐리티, 구글 자회사와 글로벌 협력 체계 구축
  |  입력 : 2013-11-08 09:3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악성코드 프로파일링 및 빅데이터 기술 연동...사이버공격 공동 대응


[보안뉴스 김태형] 정보보안 전문기업 세인트시큐리티(대표이사 박희수, www.stsc.com)는 지난 4일 구글 자회사인 바이러스 토탈(VirusTotal)과 스페인 말라가 사무실에서 글로벌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 대응 체계 구축을 진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토탈은 다양한 안티 바이러스 엔진을 사용하여 각종 악성코드에 대한 탐지 및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 포털 서비스 기업이다. 2012년 구글이 인수한 뒤 해당 서비스를 확장 운영해오고 있으며, 이 시스템에는 국내기업인 안랩과 잉카인터넷 및 하우리의 백신 엔진이 탑재되어 바이러스 탐지 정보 제공에 동참하고 있다.


세인트시큐리티 측은 이번 계약을 통해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악성코드 자동분석 서비스 ‘malwares.com’과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세인트시큐리티가 보유하고 있는 악성코드 프로파일링 기술과 바이러스토탈의 악성코드 빅데이터 정보와의 연동으로 고객에게 사이버 공격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세인트시큐리티는 바이러스토탈과의 협약을 진행하며 악성코드 수집 능력 기술에 대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가상화 기술을 이용한 바이너리 행위 분석 및 모바일 앱 자동 분석 기술에 대한 바이러스토탈 측의 호평이 이어진 것으로 전했다.


양사는 서로가 보유하고 있는 시스템을 성공적인 글로벌 공유 체계 모델로 만들어 미래에 존재할 수 있는 사이버 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나간다는 방침이다.


김기홍 세인트시큐리티 CTO는 “세계적 기업인 바이러스토탈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국내 존재하는 각종 보안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며 “malwares.com을 통해 국내 고객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형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