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행정안전부, 빅데이터 공통 기반 혜안 가입자 10만 달성

  |  입력 : 2018-09-18 18:3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정부기관 내 빅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해 구축한 범정부 빅데이터 공통 기반 ‘혜안’이 가입자 10만 시대를 열었다.

중앙부처·지자체의 일반직 공무원이 약 35만명(혜안 사용이 어려운 교육, 치안, 소방 등 현업근무 공무원을 제외)임을 고려할 때 명실 공히 범정부 빅데이터 시스템으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행정안전부 책임운영기관인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지난 14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10만 번째 혜안 가입자와 혜안 활용 우수자를 초청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현장에서의 빅데이터 이용 현황 및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가졌다.

혜안 가입 10만 번째 공무원은 경기도 양주시 회천4동에 근무하는 김소연 주무관으로 “평소 빅데이터 분석이나 활용은 나와는 상관없는 다른 사람의 일로 생각하고 있다가 이번 혜안 가입자 10만 이벤트를 보고 회원 가입을 했는데 덜컥 10만 번째 회원이 됐다”며 멋쩍어 했다.

더불어 “운좋게 혜안 10만 번째 회원이 됐는데, 이제부터 혜안을 활용해 빅데이터 분석도 시작하고 궁극적으로는 국민들의 숨은 수요를 찾아서 국민들이 원하는 새로운 행정서비스도 발굴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함께 참석한 혜안 활용 우수자 중 한 명인 대전광역시 서구 김영미 주무관은 “분석서비스뿐 아니라 혜안에서 제공하는 빅데이터 분석 자료 및 결과를 잘 보고 있고, 정말 다양한 부분에서 데이터 분석을 제공하기 때문에 활용 가능한 자료가 많은 것 같다. 다만 인터넷 환경에서도 접근 가능하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활용할 수 있을 거 같다”며 고마움과 아쉬움을 드러냈다.

빅데이터 공통 기반 ‘혜안’은 2015년 빅데이터 공통 기반 구축 사업을 시작으로 현재의 모습으로 발전했다. 그 당시만 해도 혜안 이용자 수가 340명에 불과했으나 3년 만에 혜안 이용자 10만을 달성한 것이다.

또한 혜안을 활용한 전문 분석 신청이 2015년 0건에서 2017년 1,280건으로 증가했고, 예산 중복 투자 방지를 위해 국가보훈처·조달청·대구광역시 등 중앙부처·지자체와 플랫폼 공동 활용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무엇을 분석해야 할지, 어떻게 분석해야 할지 막막한 사용자를 위해 타 기관의 분석 사례 및 전문가의 분석기법 등도 공유해 활용할 수 있도록 공유·확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올해 빅데이터 공통기반 ‘혜안’ 플랫폼 고도화 사업을 통해 분석은 한층 더 정교해지고, 빅데이터 관련 지식이 없는 일반 공무원도 더 편리하게 업무에 빅데이터를 접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 뉴스·블로그·트위터에 한정됐던 수집 채널을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으로 확대하고, 키워드 방식의 웹·소셜 데이터 수집으로 관심 분야에 대한 정부 정책·사회 현안 및 이슈 분석에 유연하게 대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