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행안부, 교통사고 잦은 어린이보호구역 집중 현장점검한다

  |  입력 : 2021-09-14 09:1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관계기관 합동으로 36곳 점검, 연내 시설 개선 예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교통사고로 인한 어린이의 안타까운 희생이 최소화되도록 하기 위해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사고원인 분석 및 교통안전시설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지역이 대상이며, 오는 16일까지 이에 해당하는 전국 36개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어린이 교통사고 사상자는 14만 1,552명으로 그중 보행 중 어린이 교통사고는 5만 862명(전체의 35.9%)이였고, 지난해는 총 77명 중 76명(98.7%)의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최근 10년간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사고건수는 11만 3,536건으로 방과 후 집으로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6시 사이에 전체의 40.4%(4만 5,812건)를 차지했고, 지난해에는 총 72건 중 34건(47.2%)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는 총 72건으로, 발생빈도는 7월 13건(18.1%)·6월 12건(16.7%)·11월 12건(16.7%) 순으로 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최근 10년간 동일 시기에 발생한 것(6월 9.7%, 7월 9.5%, 11월 7.8%)과는 크게 차이가 있으며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수업, 등·하교 시간 조정 등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연령별로는 최근 10년간은 취학 전 어린이가 전체 교통사고 발생의 42.2%를 차지했으나 지난해에는 18.2%로 낮아진 반면에, 최근 10년간은 10.3%·10.1%를 차지했던 1학년과 2학년 어린이의 교통사고가 16.9%·23.4%로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 방화 후 시간대, 취학 전과 저학년 어린이에 대한 보행안전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위험도가 높은 어린이보호구역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 연내 시설 개선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김기영 생활안전정책관은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하고 집중 개선해 우리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등‧하교를 할 수 있는 보행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이티스테이션 파워비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주요 보안 위협 트렌드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트렌드 한 가지만 꼽아주신다면?
산업 전반에 영향 미치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증가
다크웹/딥웹 등을 통한 기업 주요 정보 유출 및 판매 피해 급증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지원 해킹그룹의 위협 확대
코로나 팬더믹 등 사회적 이슈 악용한 사이버 공격
서드파티 SW나 조직 인프라 솔루션을 통한 공급망 공격 증가
업무 메일로 위장한 정보유출형 악성코드 활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