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 서울서 열린다

  |  입력 : 2021-09-28 09: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토부, ‘철도안전과 새로운 도전’ 주제로 10월 12일부터 3일간 온라인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전 세계 철도안전기술의 개선과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철도안전의 축적된 경험과 교훈을 공유하기 위한 국제 포럼인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IRSC)’가 다음 달 12일부터 서울에서 열린다. 국제철도안전협의회는 1990년부터 시작한 철도 분야의 대표적인 국제 회의로, 16개 국가의 정부기관·연구기관·운영기관 등 26개 핵심기관(Core Group)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매년 세계 각국 50여개 기관의 철도안전전문가가 참석해 철도안전과 관련된 정책 등을 논의해 왔다.

IRSC는 매년 유치경쟁을 통해 순회 개최하며, 올해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철도안전과 새로운 도전(Railway safety - New challenge)’이라는 주제로 철도안전관리와 신기술의 융합, 안전문화, 종사자 안전, 국제협력 등 4개 분야에서 국내외 총 21개의 주제발표(국내 6개, 국외 15개)가 이뤄진다.

주요 일정은 다음과 같다.

개회식에서는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한석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원장이 개회사를, 이헌승 국회 국토교통위원장과 프랑소와 다벤느 국제철도연맹(UIC) 사무총장이 축사를, 조지프 도플바워 유럽철도국(ERA) 최고경영자가 기조연설을 한다. 기조연설에서는 ‘유럽 철도안전 정책의 성과와 미래 전략’을 주제로 유럽 철도안전의 신기술 적용 및 인증 사례, 안전문화 개선 정책, 철도 종사자 관리 및 국가 간 상호인증 체계에 관해 소개할 계획이다.

이번 IRSC 행사에는 ‘안전문화와 종사자 안전관리’를 주제로 국제철도연맹·벨기에·중국·일본·아일랜드 등 각국의 철도안전 전문가가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해 관련 경험과 지식을 공유한다. 폐회식에는 국제철도안전협의회 사무총장인 커비 장의 철도안전의 향후 방향에 관한 연설과 행사조직위원회의 공동선언문 낭독 및 폐회사가 진행된다.

특히 이번 IRSC 행사의 3일차에는 철도안전에 있어서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정책 원칙을 IRSC 최초로 규명한 ‘철도안전 서울선언문’이 공표될 예정이다. 선언문에서는 IRSC 참여국들이 공감하는 철도안전 관련 기술 개발에서의 주요 이슈, 안전 문화의 중요성, 철도 종사자와 이용객을 위한 통합안전관리체계, 철도 산업 육성을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 등을 표명할 것이다.

국토교통부 김복환 철도안전정책관은 “우리나라 철도 안전도는 그동안 선진국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향상돼 왔으며, 철도산업 분야도 비약적 성장을 이뤄냈다”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대비한 방역 조치 등을 철저히 해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 개최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본 행사를 통해 그동안 대한민국이 철도안전 분야에서 이뤄낸 성과를 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철도안전 기술 발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IRSC)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 및 사전 참가 신청 방법은 행사 공식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