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인천 전역 ‘1만6,000여대 CCTV’ 시민안전 지킨다

  |  입력 : 2021-10-01 09:5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인천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센터 본격 운영, 현판식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인천시는 지난달 30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송민헌 인천경찰청장, 윤웅장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성기욱 인천스마트시티주식회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운영센터를 둘러보고 통합플랫폼을 시연했다.

[인포그래픽=인천시]


이번 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 사업에 선정돼 국비 6억원 등 총 16억5,000만원을 투자해 시스템을 구축해 2달간의 시험 운영을 거쳤다.

이제 인천시 어디서든 사건·사고가 발생하면 112치안종합상황실, 119종합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와 현장 출동요원에게 상황 발생지점 인근의 CCTV 영상이 실시간 공유된다. 영상을 통해 현장 상황을 파악함으로써 긴급상황에 신속한 대응과 골든타임 확보가 가능해졌다.

특히 전통시장에 설치된 화재감지센서에 이상징후가 감지되면 시장 내 CCTV 영상이 119종합상황실로 표출되도록 하는 전통시장 화재경보 연계 서비스를 계산시장, 작전시장에 시범 설치했다. 이는 인천시가 통합플랫폼 구축 1단계 사업 목표를 ‘스마트 안전도시’에 방점을 두고 추진한 결과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방범, 교통, 환경 등 ICT 기반의 시스템을 서로 연계해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더욱 효율적으로 도시를 관리, 감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김지영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센터 운영으로 범죄를 사전에 예방해 시민안전 체감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안전 분야뿐만 아니라 쓰레기, 교통, 원도심 개발 등의 도시문제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