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중견기업, 산업 디지털전환을 선도한다

  |  입력 : 2021-11-20 14:4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업부, ‘중견기업 디지털 혁신 성과보고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지난 19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 등과 함께 ‘중견기업 디지털 혁신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Smart Future with DX’라는 주제로, ‘중견기업 주간’ 연계 행사의 일환으로 그간 중견기업 디지털 혁신 우수 사례 및 중견-스타트업 협업 사례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앞서 산업부는 지난 2월 ‘중견기업 도약을 위한 등대 프로젝트’ 실행의 주요 과제로 ‘중견기업의 디지털화’를 설정했고, 4월에는 중견련 내에 ‘중견기업 디지털 혁신센터’를 개소한 바 있다.

이번 성과보고회 1부에서는 자동차 부품제조업체인 센트랄과 휴대폰 부품제조업체인 인탑스가 디지털 혁신 우수 사례를 발표했고, 각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는 현 주소를 공유했다.

센트랄은 IT회사와 합작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도입했는데 이같은 디지털 전환 추구 이유로 ‘직원들의 행복’을 꼽은 것이 눈길을 끌었으며, ㈜인탑스 또한 MES(제조실행시스템) 솔루션을 도입 후 생산정보 자동 수집·실적 모니터링 등의 ICT 기반 지능화 스마트 팩토리 구현해 글로벌 서빙로봇 양산을 시작하는 등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이어진 2부에서는 중견기업-스타트업 협업 우수 사례 등을 접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우수 스타트업의 IR 피칭을 통해 스타트업이 중견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가능성을 살펴보고 소통하는 장을 마련했다. 또한 산업부는 내년 시행계획인 ‘디지털혁신 중견기업 육성 신규 사업’에 대한 소개의 시간도 가졌다.

산업부 황수성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중견기업은 수출, 고용 등을 견인하는 우리 경제의 핵심주체로서 글로벌 핵심 기업으로 한층 도약하려면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강조하며, “오늘처럼 민과 관이 힘을 합쳐 디지털 혁신 성공 사례를 발굴·확산하고, 지원 정책들을 개선해 나간다면 우리 산업이 글로벌 경쟁을 선도해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중견련 반원익 상근부회장은 “중견기업은 디지털 전환을 산업생태계 전반에 확산할 수 있는 최적의 주체로,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앞으로도 한국 중견기업의 디지털 전환 사례가 세계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산업부와 함께 보조를 맞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올해 처음 개최된 성과보고회를 바탕으로 ‘중견기업 디지털 혁신센터’ 및 유관기관 등을 활용해 중견기업 디지털 전환 교육은 물론 DX 포럼 및 상생라운지 등도 확대 개편해 지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