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KETI,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 공급 확산에 앞장선다

  |  입력 : 2021-12-25 12: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초음파 스마트가스미터 원천 기술 확보 및 상용화를 위한 제조·공급망 협력체계 구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이 스마트시티의 핵심 요소인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 확산에 앞장선다.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는 정밀계량, 원격검침 및 첨단 관리(안전, 효율 등) 서비스가 가능한 가스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를 위한 차세대 계량 인프라다.

[사진=KETI]


KETI는 지난 23일 삼천리를 비롯한 6개(동일기연, 아이앤씨테크놀로지, 비츠로셀, 지엠에스, 자인) 기업과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 제조·공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의 본격적인 보급을 위한 준비 단계로, 원천기술 지원 기관인 KETI·가스미터 수요기업인 삼천리·가스미터 제조·공급 기업 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는 기계적 가동부가 없는 전자식 초음파 센서를 이용해 가스의 유량을 정밀 측정하는 장치로, 기존 막식(다이어프램식) 계량기에 비해 정확도 및 내구성이 높아 가스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 차세대 계량기로 주목받고 있다.

KETI와 6개사는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초음파 가스미터의 양산화 및 보급을 위한 회원사 홍보 및 선별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 연합에 필요한 행정·기술·인력·교육 지원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 연합의 발전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항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KETI는 그동안 스마트 가스미터 보급의 장애 요인으로 지적받은 높은 가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용 시스템 반도체를 개발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관련 기업과 협력해 초음파 센서·유량 측정 모듈·무선통신/보안칩·전용 배터리 등 핵심 부품 및 장비 기술을 완전 국산화함으로써 초음파 스마트 가스미터 공급망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 왔다. 또 지난 2019년부터 산업부 가스 AMI 실증사업의 가스 AMI 플랫폼 및 스마트 가스미터 표준 기술 지원에 앞장선 바 있다.

나아가 이번 스마트 가스미터 얼라이언스 결성을 통해 사용자의 합리적인 에너지 소비를 지원하고, 데이터 이용 사업자의 신 비즈니스 창출을 위한 가스 빅데이터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ETI 김영삼 원장은 “이번 협약은 연구기관과 수요, 공급 기업 간의 협력을 통해 가스 산업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며, “KETI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에너지 빅데이터 플랫폼 등 관련 유망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