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KT텔레캅-한양대, 국내대학 최고 수준 보안인프라 구축

  |  입력 : 2022-04-01 16: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3월 31일 차세대 종합상황실 개소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보안전문기업 KT텔레캅(대표이사 장지호)이 한양대(총장 김우승)와 함께 캠퍼스 안전을 책임질 차세대 종합 보안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양 기관은 3월 31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 내 신규 구축한 종합상황실에서 개소식을 개최하고 한층 진화된 보안 인프라 시연과 함께 금년 내 도입될 추가 계획을 발표했다.

[이미지=KT텔레캅]


한양대는 지난 2008년 처음 무인경비시스템 도입 이후 14년 만에 인프라를 대폭 개선했다. 기존 상황실보다 2배 이상 큰 공간에 메인 관제센터, 인포데스크 등을 갖춘 종합상황실을 신규 구축했으며, 기존 상황실은 제2상황실로 새단장해 각종 비상상황에 대응할 수 있게 준비를 마쳤다.

메인 관제센터 내 한쪽 벽면은 가로 8.5m, 세로 2.8m 규모의 멀티비전을 설치해 국내 대학 최대 규모의 종합 모니터링 시설로 구성하고 노후된 CCTV를 모두 고화질 장비로 교체했다. 이를 통해 선명한 화면으로 소방·위험물·주차 등의 실시간 현황 정보는 물론 위험구역의 불꽃 감지도 가능해졌다.

KT텔레캅과 한양대는 나아가 올해 내 더 진보한 시스템을 활용한 서비스를 계획 중이다. 4월부터는 단순신고만 가능했던 기존 온라인 제보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스마트상황실 2.0’을 운영한다. 각종 신고나 민원이 접수되면 가장 가까운 근무자가 배정돼 ‘원스톱’으로 현장조치가 이뤄진다. 또 국민안전신문고 콘셉트를 활용, 2단계로 유형별 문의를 남기면 단계별 처리과정과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하반기 도입 예정인 모바일 신분증 연동으로 플라스틱 카드 없이도 출입이 가능해지고, 각종 민원서류를 전산화해 사용자의 불필요한 방문은 생략되고 처리 속도는 빨라지게 될 전망이다.

한양대 김우승 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요즘 어딜가나 ‘안전’이 화두인데, 드나드는 사람만 최소 3만명이 넘는 캠퍼스에서는 어떤 사고가 어떻게 날지 예측조차 되지 않는다”며, “마음껏 교육과 연구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이렇게 고도화된 보안 시스템이 마치 공기와 같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T텔레캅 장지호 사장은 축사를 통해 “한양대 내에 국내 최대 규모의 최첨단 보안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KT텔레캅이 보유한 기술 기반의 보안역량을 앞세워 학생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캠퍼스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