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메타버스와 NFT 등 가상융합경제 보안 위해 보안업계 맞손

  |  입력 : 2022-07-14 16:3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메타버스·NFT 보안협의체 발대식’ 개최... 가상융합경제 안전한 성장 목표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최근 이슈인 메타버스와 NFT 등 가상융합경제의 안전한 성장을 위해 정부와 산업계, 그리고 보안기업들이 손을 잡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은 메타버스, NFT 등 가상융합경제의 확산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보안 이슈를 점검하고 업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이하 ‘협의체’)’를 구성해 7월 14일(목) 발족했다고 밝혔다.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 발대식[사진=과기정통부]


협의체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상융합경제 산업 활성화를 위해 메타버스·NFT 관련 플랫폼 기업과 보안업계, 협·단체로 구성되었으며, 사이버 위협·보안 기술 및 피해사례를 분석·공유하고, 다양한 보안 이슈의 사전대응과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이날 발족한 협의체에는 통신사와 인터넷 포털, 은행, 블록체인 업계 및 보안기업 등 총 25개 기업과 메타버스산업협회, 정보보호산업협회가 참여하였으며, 향후 열린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보안 수요·공급 기업 간의 지속적인 만남의 장을 주선하여 상호 간 사업영역 확대의 기회도 만들어갈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협의체 발족과 함께, 각 분야 비즈니스 모델과 보안 이슈, 앞으로 고려해야 할 보안 가이드라인의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메타버스 서비스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개인정보, 기기정보, 행위정보가 주요 공격대상이 되고 디지털 자산의 거래·소유를 증빙하는 NFT 서비스는 이용자 지갑을 탈취하기 위한 공격이 급증할 것으로 지적되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여, 제로트러스트, 공급망 보안 등 선진 보안체계를 기반시설에 적용하기 위한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을 운영하고, 정책방안을 마련 중이다.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 전환으로 재택근무, 원격 수업 등 비대면 사회 전환은 보안의 경계를 확장시키며, 시스템 내·외부 누구도 신뢰하지 않는다는 제로트러스트 개념이 부상했고, 제품과 SW의 융합으로 자연스럽게 보안 위협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공급망 가치사슬이 확대되면서 미국 등 주요국은 공급망 보안을 강화하는 추세다.

협의체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과 연계하여 운영될 예정이며, 과기정통부는 협의체를 통해 업계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여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메타버스·NFT 서비스의 이용환경을 구축하고, 보안사고 예방, 이용자 보호를 위하여 대응방향과 보안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가상융합기술의 활용은 기존 산업의 변화를 유도하고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제공하여 가상융합경제로 발전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민관 협력을 통해 메타버스·NFT 등 가상융합경제가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보안 위협을 사전에 준비하고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