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차량용 카메라·라이다, 자율주행 시대 주도권 꽉 잡는다

  |  입력 : 2022-09-14 09:4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특허 선진 5개국(IP5) 출원 경쟁 속 선전하는 우리 기업
라이다 기술 현대차 2위 및 카메라기술 삼성전자 5위·엘지전자 6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지난 7월 유럽연합은 승객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장착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자동차 일반 안전 규정’을 시행했다. 이 규정은 새로운 자동차에 바로 적용되며, 오는 2024년 7월부터는 모든 유럽 신차에 적용된다. 이에 따라 ADAS 기능 구현에 필수 요소인 카메라, 라이다(LiDAR) 등 물체인식 관련 기술의 성장과 경쟁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청에 따르면 세계 특허 분야 5대 주요국(IP5)의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라이다에 대한 특허출원은 최근 10년간(2011~2020) 연평균 37%로 증가해 2011년 143건에서 2020년 2,395건으로 약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이전에는 라이다 분야 출원이 카메라 분야보다 많았지만 이후 카메라 분야 출원이 라이다 분야를 앞질러 2020년 카메라 분야는 1,525건, 라이다 분야는 870건 출원됐다.

물체 식별을 위해 카메라 기술에 인공지능이 결합되고, 스테레오 카메라를 통한 3차원 인식 기술이 발전하는 등 새로운 기술 발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카메라 기술 분야는 일본이 33.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중국(21.5%), 한국(19.4%), 미국(15.7%), 유럽(6.7%) 순으로 한국이 2위를 기록했다.

라이다 기술의 경우 미국이 39.7%를 차지하고 중국(14.3%), 일본(13.7%), 유럽(13.2%), 한국(12.8%)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별 다출원인을 살펴보면 라이다 기술은 전통적인 자동차 또는 부품업체가 주류를 이루는 반면, 카메라 기술은 전자·통신 업체의 출원이 활발하다.

카메라 기술의 경우 ①소니 455건(5.9%) ②바이두 405건(5.3%) ③캐논 325건(4.2%) ④파나소닉 303건(4.0%) ⑤삼성전자 299건(3.9%) ⑥엘지전자 276건(3.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 벤처기업인 스트라드비젼(STRADVISION)이 266건(3.5%)으로 7위를 기록해 삼성전자, 엘지전자 등 대기업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기업의 진출도 뚜렷해 전망을 밝게 한다.

라이다 기술은 ①웨이모(WAYMO)가 271건(5.7%)으로 가장 크게 차지하고, ②현대차 248건(5.2%) ③지엠 189건(4.0%) ④토요타 125건(2.6%) ⑤보쉬(BOSCH) 120건(2.5%) 등 다양한 국적의 기업들이 다출원 기업군에 속해 있다.

특허청 조병도 자율주행심사팀장은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와 라이다가 서로 결합돼 융합센서 기술로 발전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 분야에 많은 기술 진보가 예상되므로, 특허청은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