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전 세계에서 이어지는 틱톡 사용 금지 논란, 어떻게 봐야 하나

입력 : 2023-05-30 01: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미국·유럽연합 등 각국에서 틱톡을 금지한 이유는?
틱톡이 요구하는 데이터 여느 SNS와 대동소이...문제는 중국의 ‘사이버보안법’


[보안뉴스 박은주 기자] 15초에서 3분 사이 짧은 동영상을 만들고 공유하는 비디오 플랫폼 ‘틱톡’이 계속 이슈가 되고 있다. 미국을 필두로 전 세계 여러 나라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틱톡은 중국의 IT기업 바이트댄스가 모기업인데, 과거 중국 공산당과 바이트댄스가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세계 각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이유를 한 마디로 말하면 “중국 정부가 우리 정보를 훔쳐볼 수도 있잖아”로 귀결된다.

[로고=틱톡]


틱톡은 사용자에게 △이름 △비밀번호 △생년월일 △이메일 주소 △휴대폰 번호 등 기본적인 개인정보를 요구한다. 해당 정보는 SNS를 이용하려면 필수적으로 제공해야 하는 정보이기도 하다.

이 밖에도 사용자의 동의를 전제로 △사용자 콘텐츠 △틱톡 내 메시지 △클립보드에 있는 텍스트 이미지 자료 △구매 정보 △동기화된 친구 및 연락처 목록 △신원 또는 연령 증명 정보 △SIM 카드 또는 IP 주소를 기반한 위치 정보 △GPS정보 △쿠키정도 △자주 사용하는 플랫폼 이용 방법 등을 수집하고 있다.

데이터는 앱을 운영하는 데 다양하게 사용된다. 앱을 관리하거나, 문제가 발생했을 때 해결하는 데이터베이스가 된다. 또한, 데이터를 분석해 사용자 맞춤형 콘텐츠와 광고를 제공한다. SNS에 ‘휴대폰 케이스’를 검색하면 SNS 곳곳에 휴대폰 케이스와 관련한 광고가 보이는 이유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마케팅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수십 가지의 사용자 정보를 요구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인스타그램·트위터·페이스북·유튜브 등의 SNS 플랫폼이 요구하는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고 사소한 차이만 있을 뿐이다.

이렇듯 개인정보를 모으고 사용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일을 ‘추적’이라 부른다. 추적한 데이터는 사용 용도에 따라 염탐·스파이·감시 등으로 명칭이 바뀌기도 한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은 틱톡의 추적을 ‘스파잉’으로 간주하고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추적과 스파잉 단어만 다를 뿐 사용하는 데이터는 동일한데, 각국이 틱톡에 날을 세우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사용자 데이터에 중국 공산당의 접근을 우려해서다. 중국의 ‘사이버보안법’에 따르면 정부가 IT 기업에 정보를 요구하면 거부할 수 없다. 결국 중국 사이버보안법이 개선되거나 대안이 마련되지 않으면, 세계 곳곳의 틱톡 사용 금지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내 틱톡 사용 논란은 2020년 트럼프 정부 때부터 이어져 왔다. 이후, 2022년 미국 의회는 2023년 예산 법안에 정부 내 모든 전자기기에서 틱톡 사용 금지 조항을 포함했다. 2023년 2월 연방정부 공무원은 휴대전화를 비롯한 컴퓨터와 태블릿 등 모든 전자기기에서 틱톡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정부와 계약을 맺고 있는 회사까지 해당했다.

미국은 지난 3월 틱톡 사용 제재와 관련해 공개 청문회를 열었다. 청문회에는 미국여·야 의원들과 추 쇼우즈 틱톡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미 의원들은 틱톡이 사용자의 개인정보와 안면인식을 통한 생물학적(얼굴, 동공 등) 정보까지 수집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추 CEO를 몰아세웠다. 핵심은 사용자 데이터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접근 여부에 있었다.

이에 추 CEO는 “어느 정부의 조직으로부터 틱톡을 자유롭게 지킬 것을 위원회와 틱톡의 모든 사용자에게 약속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틱톡 사용자 데이터에 중국 공산당의 영향력이 끼치지 않음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틱톡은 2022년부터 미국의 데이터 관련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해 왔다. 미국 내 틱톡 사용자 정보를 미국 IT기업 ‘오라클’의 클라우드 서버로 이관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 틱톡은 유럽 내 사용자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한 데이터센터를 짓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유럽 또한 지난 2월 유럽연합위원회에서 보안상의 이유로 공무원의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벨기에와 프랑스, 폴란드에서도 공무원들의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틱톡 사용 금지 명령은 세계 곳곳으로 번지고 있다. 미국을 포함한 기밀정보 동맹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회원국 뉴질랜드·영국·캐나다·호주가 공무원을 대상으로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대만이 틱톡 사용을 제한했다. 2024년 1월 총통 선거 개입과 여론조작을 우려해서다. 대만은 민간 제한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또한 정부의 기밀을 다루는 기관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한편, 틱톡 공식 페이지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틱톡 사용자는 10억명 이상에 달한다. 젊은 층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동영상을 제작하고 공유해 즐기는 문화가 자리 잡은 까닭이다. 이에 틱톡 사용 금지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의견이 일부에서 제기된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틱톡 사용 금지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렇듯 전 세계 곳곳에서 틱톡 사용 금지 추세와 이에 따른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박은주 기자(boan5@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