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ecurity

악성 윈도 커널 드라이버 이용한 블랙캣 랜섬웨어 단체

  |  입력 : 2023-05-23 12:2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작년 말부터 유행한 악성 드라이버...블랙캣까지 손대기 시작해

요약 : IT 외신 블리핑컴퓨터에 의하면 블랙캣(BlackCat)이라는 악명 높은 랜섬웨어 단체가 서명된 악성 윈도 커널 드라이버를 활용해 보안 소프트웨어를 회피하고 있다고 한다. 보안 업체 트렌드마이크로(Trend Micro)가 발견한 바에 따르면 이 악성 드라이버의 이름은 푸어트라이(Poortry)라고 하며, 훔친 서명 키로 서명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서명 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하드웨어 개발자 프로그램(Windows Hardware Developer Program)이 보유하고 있던 정상 키였다.

[이미지 = gettyimagesbank]


배경 : 사실 푸어트라이가 발견된 건 작년 말 경이다. 마이크로소프트, 맨디언트(Mandiant), 소포스(Sophos), 센티넬원(SentinelOne)과 같은 기업들이 일제히 발견해 보고서를 발표했을 정도였다. 여러 공격자들 사이에서 유행하다가 최근 블랙캣마저 이 유행에 동참한 것으로 보인다.

말말말 : “윈도 관리자들은 Driver Signature Enforced 옵션을 활성화 하는 게 안전합니다. 이렇게 했을 때 디지털 시그니처가 수상한 드라이버들이 설치되지 않습니다. 또한 푸어트라이 침해지표를 참고해 관련 드라이버를 차단하는 게 좋습니다.” -블리핑컴퓨터-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