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SecurityWorld

최근 연이은 항공보안 사고의 원인은 무엇이고, 어떻게 해결해야 하나

입력 : 2023-11-14 18: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국내 항공보안의 현재 상황진단과 발전 방향 마련을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11월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안전한 K-항공보안’ 위한 열띤 토론 펼쳐


[보안뉴스 이소미 기자] 한국항공보안학회(회장 황호원)와 대한민국항공보안협회(회장 윤규식)는 국회의원 맹성규·김두관 의원실과 공동으로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항공보안 현재 상황진단과 발전 방향 마련을 위한 국회 토론회’를 개최했다.

▲14일 진행된 항공보안 현재 상황진단 및 발전방향 마련을 위한 국회 토론회가 열렸다[사진=항공보안학회]


최근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항공보안 사고의 원인진단 및 대책 마련을 위해 한서대학교 소대섭 교수, 국토교통부 김규희 사무관, 인천국제공항공사 정혁준 팀장, 한국공항공사 송한규 부장 등 국내 항공보안전문가들과 국회 및 정부기관 등이 머리를 맞댔다.

한국항공보안학회 황호원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항공보안 패러다임의 급속한 변화 속에 어떤 ‘대응책’이 가장 바람직할지에 대한 문제는 심사숙고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예로 기내난동행위와 위해 물품 반입 등으로 항공보안을 저해한 승객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안 위협의 허점을 찾아 대책을 강구하는 등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1월 인천공항 밀입국 사건이 발생한 이후, 올해 3월 인천공항 밀입국 사건이 또 다시 발생했다. 또한, 그동안 발생했던 항공보안 관련 대형 사고 가운데 ‘저먼 윙스 항공기 추락사고(2015.3)’, ‘에티오피아항공 추락사고(2014.2)’, ‘페가수스항공 하이젝 시도(2014.2)’ 등의 사건·사고만 보더라도 보안을 소홀히 할 경우 언제든 다시 동일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이를 토대로 향후 보안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교육 및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게 황 회장의 설명이다.

이어 윤규식 회장은 “미국은 911 테러 후 교통안전청(TSA)를 신설해 보안요원 전원을 공무원 신분으로 전환시켰다”면서, “지난 3~4월 경 연이어 발생한 공항 보안검색 실패로 정부에서도 15개의 종합정책을 발표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을 위해서는 항공보안검색능력 향상과 전문성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축사를 전한 국토교통위원회 맹성규 의원은 “최근 항공보안 사고로 많은 국민들께서 공항 이용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협력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전했다. 국토교통위원회 김두관 의원도 “보안검색직원의 관리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승객들에게도 정부의 법과 원칙을 준수하도록 경각심을 높이는 것 역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진행된 강연에서는 서울지방항공청 보안과장을 역임한 대한민국항공보안협회 서일수 이사가 ‘항공보안종사자 권한과 책임’을 주제로 발표했다. 서 이사는 “공항은 항공보안 비전문가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항공보안업무에 종사하고 있으므로 유기적인 협조체제가 뒷받침돼야 하며, 어느 특정 집단에만 책임이 전가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권한과 책임에 맞는 역할과 이에 필요한 항공보안 전문지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두 번째로 ‘항공보안검색요원 운영실태 및 개선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 전국공항노동조합 유민송 본부장은 “현재 항공보안검색요원의 인력 부족과 낮은 급여, 열악한 근무환경과 휴식시간의 절대 부족 등으로 근무여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라면서, “일부 보안교육기관의 부실한 교육 운영과 전문성 미흡이 심각한 상황이라 감독기관인 국토교통부가 교육기관 취소 등의 강력한 조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서대학교 소대섭 교수가 좌장으로 나선 패널토론에서는 국토교통부 김규희 사무관, 인천국제공항공사 정혁준 팀장, 한국공항공사 송한규 부장, 동아일보 변종국 기자, 주제 발표자 2명이 ‘항공보안 현재 상황진단과 발전 방향’에 대해 열린 토론을 진행했다.

미래 항공보안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있는 한서대학교 항공보안학과 소대섭 교수는 “올해 10월까지 국내 항공보안 실패사례만 총 29건이 발생했으며 이는 그동안 전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발생한 것”이라며,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국토교통부와 양 공항공사 및 보안 자회사, 항공사 등이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함으로써 정확한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해야만 안전한 대한민국의 항공보안 체계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소미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