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국정원-과기정통부, ‘ICT 공급망 보안 가이드라인’ 마련 추진

입력 : 2024-02-09 08: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사이버안보 위협 세력의 ICT 공급망 공격에 체계적으로 대응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가정보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사이버안보 위협 세력의 ICT 공급망 공격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ICT 공급망 보안 가이드라인’ 마련에 나섰다.

국가안보실에서 지난 1일 발표한 ‘국가사이버안보전략’에 따르면, ICT 제품이 공공·민간 전 영역에서 많이 사용됨에 따라 개발·배포·유지·관리와 같은 공급망 전 단계에서 부품 및 소프트웨어에 악성코드 삽입 등 공격을 받을 수 있는 공급망 보안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1년 말에 발견돼 수백만건의 사이버 공격에 사용된 Log4Shell 사건이 대표적이다. 북한 해킹조직도 지난 11월 금융보안인증 SW ‘MagicLine4NX’ 공격, 3월에는 60만 기관·기업이 사용하는 화상통신 SW 3CX ‘Desktop App’ 사고를 자행하는 등 공급망 공격의 심각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미국·EU에서는 공급망 위협의 심각성을 인식, 올해부터 공공기관에 ICT 제품 납품 시 제품별 세부 사항 제출 의무화를 추진하는 등 공급망 보안을 강화 중이다.

이에 국가안보실은 ‘국가사이버안보전략’ 핵심 전략 과제에 ‘범국가적 차원의 ICT 공급망 보안정책 및 대응체계 확립’을 포함하고, 기존 보안 제도 보완·소프트웨어 관리체계 수립 등을 추진하도록 했다.

‘범국가적 공급망 보안 강화’ 기조에 발맞춰 국정원과 과기정통부는 ‘ICT 공급망 보안 가이드라인’ 마련에 착수해 3월 중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양 기관은 공급망 보안 문제가 공공·민간 영역 간 경계가 없음에 따라, 부처 간 벽을 허물고 협업을 통해 제도적 보완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보안 가이드라인에 담을 핵심 골격을 다듬는 중이다.

그동안 ICT 제품별로 상이한 ‘소프트웨어 구성명세서’인 SBOM을 표준화해, 업계는 물론 도입기관·시험기관들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 체계적인 대응을 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ICT 제품의 SBOM 정보를 자동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해 수작업 분석에서 벗어나 안전성과 신속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정원·과기정통부는 개발·유통·운영 등 공급망 단계별 체크리스트도 마련해, 업계 및 시험·도입기관 등 각 참여 주체들이 자체적으로 2중·3중 안전성을 확보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정원과 과기정통부는 “국제 사이버 위협 세력의 ICT 공급망 공격은 정교하게 이뤄진다”며, “공급망 보안 분야에서 관계 부처는 물론 민·학·연과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제도를 마련, 디지털 공간에서도 대한민국이 글로벌 중추국가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보안뉴스>의 보안전문 기자들이 선정한 2024년 주요 보안 키워드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클 것으로 보는 이슈는?
점점 더 지능화되는 AI 보안 위협
선거의 해 맞은 핵티비즘 공격
더욱 강력해진 랜섬웨어 생태계
점점 더 다양해지는 신종 피싱 공격
사회기반시설 공격과 OT 보안 위협
더욱 심해지는 보안인력 부족 문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가속화되는 클라우드로의 전환과 이에 따른 보안위협
모바일 활용한 보인인증 활성화와 인증보안 이슈
AI CCTV의 역할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