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경찰청, 딥페이크 기술 이용해 총선 후보 비난 영상 제작·유포 적발

입력 : 2024-04-10 13: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경찰청, 딥페이크 기술 이용해 총선 후보자 비난 영상 제작…유포 악용사례 적발
선거일 전 90일부터 선거일까지 AI 기술 이용해 선거운동 관련 영상 제작, 게시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 부과


[보안뉴스 김경애 기자] 특정 정치인이 총선 후보자를 비난, 조롱하는 가상의 영상을 제작해 유포 및 악용한 사례가 적발됐다. 이는 선거법 위반으로 처벌 받을 수 있어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미지=경찰청]


딥페이크란 인물의 얼굴 등을 활용한 이미지 합성 기술을 말한다. 그런데 이러한 기술을 악용한 사례가 발견된 것. 경찰청은 “특정 정치인이 총선 후보자를 비난, 조롱하는 가상의 영상을 제작해 유포했다”며 “딥페이크 선거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선거와 관련한 딥페이크 영상 제작 악용에 주의를 당부했다.

1. 딥페이크 선거법 위반 처벌
선거일 전 90일부터 선거일까지 AI 기술을 이용해 가상의 선거운동 관련 영상 등을 제작, 게시 등을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82조의8 1항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2. 투표 인증샷 관련 처벌
투표 안에서 촬영한 인증샷을 SNS 등 인터넷에 올릴 경우에도 처벌 대상이 된다. 공직선거법 제166조의2에 따라 투표소 안,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 촬영시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3. 그 밖의 공직선거법상 처벌 기준
이외에도 후보자나 그의 가족을 비방하는 내용을 유포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후보자의 벽보나 현수막을 훼손 시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한 특정 후보의 이름을 외치거나, 투표를 하는 과정에서 선거 사무원에게 폭행을 휘두르는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