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8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경기남부청, 피싱 및 사이버사기 등 사이버금융범죄 조직 검거

입력 : 2024-06-13 14:5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피해자 220명에게서 약 95억원 편취...226명 검거, 32명 구속
사기 외에도 필로폰 등 마약 유통 및 판매 범행...스마트폰 보안 설정 강화해야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경기남부경찰청(청장 홍기현) 사이버수사대는 2022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무작위로 문자를 보내 자녀를 사칭하며 “엄마, 휴대폰 액정이 깨졌어. 보험처리를 도와줘”라고 속이는 등 피해자 220명으로부터 총 95억원을 편취한 사이버금융범죄 조직원 등 226명을 검거하고 그 중 3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압수한 마약류와 범행에 사용된 카드들(좌부터)[사진=경기남부경찰청]


경찰은 2022년 12월에 피해신고를 접수했으며, 수사에 착수해 지난해 8월까지 인출책, 관리책 등 67명 검거, 13명을 구속했다. 그 이후에도 피해금 입금계좌 분석, 현장 CCTV 분석 등으로 수사를 계속 이어가 국내 총책 등 금융범죄조직 159명을 추가 검거했으며, 이 가운데 19명을 구속했다.

범인들은 메신저 피싱 이외에도 검사를 사칭하며 피해자들에게 전화해 “피해자 명의 은행계좌가 사기 범행에 이용돼 신용점수를 떨어뜨려 놓았다”며 “현재 대출 되는 것은 피의자들의 작업으로 인한 것이니 대출금을 국민안전계좌로 송금하라”고 거짓말을 하며 피해금을 편취하는 보이스피싱 수법을 일삼았다. 이어 “쇼핑몰에서 물품을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해주면 아르바이트 수당을 주겠다”라고 속이는 등 일명 ‘리뷰알바 사기’ 범행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특히 피의자들이 마약 판매·유통팀을 만들고 텔레그램 등을 이용해 일반인들에게 필로폰, 대마 등 마약을 판매한 혐의로, 지난해 8월에 필로폰 649.18g, MDMA 368정, 대마 143.13g을 압수하기도 했다.

경찰은 자녀를 사칭한 문자를 받은 후 금전을 요구받는 경우 상대방에게 전화를 걸어 실제 자녀인지 재확인하고, 인터넷에서 금 등 고가품을 개인 간 거래를 할 때도 거래 상대방에 대한 신분, 연락처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자신도 모르게 자금세탁 등 범죄에 연루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출을 해주겠다”, “입사 전 월급받을 통장을 먼저 제출해라”는 등의 말에 통장을 넘겨주었다가 범행계좌로 이용될 경우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으로 처벌될 수 있다며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경찰은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프로그램이 설치되지 않도록 개개인의 스마트폰 보안 설정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만약 사이버금융범죄로 인해 계좌이체나 대출 실행 등 피해가 발생했다면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하고 금융권에 범행계좌에 대한 지급정지를 신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명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