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산업정보유출, 지능화 대형화 추세

입력 : 2006-02-10 00:0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공동연구-합작투자 위장한 정보유출 사례 늘어...

국정원-정부출연 연구소-기업체 연계, 산업보안 협의체 구성


국가정보원 대전지부는 9일 지역 기업인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보안환경과 첨단기술 보호대책이란 주제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최근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기술유출 사건 등 국내기술의 해외유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이뤄졌다.

그 자리에서 국정원 관계자는 “산업 스파이들의 우리 첨단기술 빼내기가 지능화 대형화 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술 지키기는 선택사항이 아니다”는 말로 첨단기술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설명회는 대전상공회의소와 삼성경제연구소가 공동 주최하고 강사로는 국가정보원 대전지부 산업보호 담당관이 미국과 일본의 첨단 산업기술 보호사례를 소개하는 자리였다.


그는 “국내 산업체의 미숙한 산업보안 의식과 허술한 보안시스템 등 산업기술 유출 원인과 업체들의 보안체제강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보안체제 강화를 위해 담당관은 “국정원이 정부출연 연구소, 기업체 등이 참여하는 산업보안 협의체를 구성하는 한편 기업이 요구하면 국정원이 언제든지 현장지도 및 진단 등 보안 컨설팅을 해주고 있으니 적극 활용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2003년 이후 61건의 산업기술 해외유출 사건이 국정원에 의해 적발돼 82조3000억원 상당의 국부가 유출되는 것을 막았다”며 “최근 들어서는 공동연구, 합작투자 등을 위장해 기술을 빼내가는 등 지능화 대형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국부유출 예방을 위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정원 대전지부는 기업의 기술 유출징후가 보이면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042-820-6554)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뒤이어 삼성전자 아산 탕정사업장 유진오 정보보호 그룹장은 “삼성의 산업보안시스템과 외국인 고용시 세심한 보안정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히고 “정기적 보안교육과 점검, 주요 프로젝트 참여자에 대한 보안서약서 징구 등 꾸준하고 체계적인 산업보안 활동을 통해 첨단기술이 해외 등으로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길민권 기자(boannews@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