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3.20 전산망 사이버테러] KT와 LG유플러스, “우리 탓 아냐”

입력 : 2013-03-20 20:4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KT는 회선 서비스만, LG U+는 방송·금융권 해킹과는 상관없다 주장 


[보안뉴스 김경애] 이번 정보전산망 마비로 인해 도마 위에 오른 통신업체는 각사 마다 서로 상관없다며 입장 표명에 나섰다.


KT는 KBS, MBC, YTN, 신한은행, 농협에 정보전산망(서버 등 각종 전산시스템)을 제공하고 있지 않다고 고지하며 KBS, 신한은행, 농협에는 단순 인터넷 회선 서비스를 제공하고는 있지만 장애 없이 정상 서비스 운용 중에 있다고 주장했다.

 

LG유플러스는 당사 그룹웨어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 그룹웨어가 일부 해킹된 사실이 발견됐다고 인정했다. 이와 관련해 LG유플러스는 바로 차단하고,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원천적으로 망을 차단하고 원인을 파악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LG유플러스는 그룹웨어 관련 이슈는 방송사 및 금융권에 대한 해킹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