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개인정보 유출 비상, 다른 시중은행도 ‘싹쓸이’
  |  입력 : 2014-01-19 13:2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민·신한·우리·하나 은행 개인정보도 유출...2차 피해 우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신제윤 금융위원장·부처 장·차관 등 정보 유출


[보안뉴스 김경애] KB국민·롯데·농협카드사에 이어 시중은행에서도 고객 정보가 대규모로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권은 19일 “이는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에서 1억 400만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되는 과정에서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과 결제은행의 고객정보로,  다른 시중은행에서도 약 1500여만명의 은행 고객 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정보가 유출된 시중은행은 국민은행 뿐만 아니라 외국계 은행과 카드사, 저축은행, 캐피탈사에 이어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이다.


특히 이번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 피해자 중에는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신제윤 금융위원장, 부처 장·차관, 기업 최고경영자, 연예인 등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카드 유출 확인 서비스에 따르면 이번에 빠져나간 개인정보는 성명, 휴대전화 번호, 직장 전화번호, 자택 전화번호, 주민번호, 직장주소, 자택주소, 직장정보, 주거상황, 이용실적 금액, 결제계좌, 결제일, 신용한도금액, 결혼여부, 자가용 보유 유무, 신용등급 등으로 많게는 19개에 달하는 개인신상 정보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일부 시중은행들에 자체 점검을 지시했다. 그러나 이미 대량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만큼 스미싱과 같은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므로 이번 유출사고의 피해가 얼마만큼 확산될지 주목된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