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개인정보 유출 비상, 다른 시중은행도 ‘싹쓸이’
  |  입력 : 2014-01-19 13:2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민·신한·우리·하나 은행 개인정보도 유출...2차 피해 우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신제윤 금융위원장·부처 장·차관 등 정보 유출


[보안뉴스 김경애] KB국민·롯데·농협카드사에 이어 시중은행에서도 고객 정보가 대규모로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권은 19일 “이는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에서 1억 400만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되는 과정에서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과 결제은행의 고객정보로,  다른 시중은행에서도 약 1500여만명의 은행 고객 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정보가 유출된 시중은행은 국민은행 뿐만 아니라 외국계 은행과 카드사, 저축은행, 캐피탈사에 이어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이다.


특히 이번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 피해자 중에는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신제윤 금융위원장, 부처 장·차관, 기업 최고경영자, 연예인 등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카드 유출 확인 서비스에 따르면 이번에 빠져나간 개인정보는 성명, 휴대전화 번호, 직장 전화번호, 자택 전화번호, 주민번호, 직장주소, 자택주소, 직장정보, 주거상황, 이용실적 금액, 결제계좌, 결제일, 신용한도금액, 결혼여부, 자가용 보유 유무, 신용등급 등으로 많게는 19개에 달하는 개인신상 정보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일부 시중은행들에 자체 점검을 지시했다. 그러나 이미 대량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만큼 스미싱과 같은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므로 이번 유출사고의 피해가 얼마만큼 확산될지 주목된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년 상반기, 가장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는 무엇이었나요?
사드 배치 보복 차원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공격
국내 웹사이트 타깃 동남아 해커들의 무차별 디페이스 공격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 타깃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
페트야 랜섬웨어 사태(랜섬웨어 공격으로 위장한 러시아의 사이버전)
대선 전후 정보탈취 위한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