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해킹이라는 아이템이 하나의 서비스 비즈니스로 부상
  |  입력 : 2015-05-12 18:2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열약한 해커시장, 화려할 줄 알았던 그들의 밥벌이는?


[보안뉴스 주소형] 해외에서 해커들의 건별 수당이 공개되어 화제다. 여기서 말하는 ‘해커’는 국가에서 데려갈 수준의 일류기술을 보유한 해커들이 아니라 평준화된 실력을 가진 대중적인 해커들이다. 물론 필자 같은 일반인은 못하지만 어느 정도 기술만 배우고 익혀 기본적인 해킹을 할 수 있는 해커들의 이야기다. 해당 해커시장은 포화상태라고 한다. 그렇다보니 그들의 경쟁력은 떨어지고 높지 않은 가치로 평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의 데일리메일(Daily Mail)과 미국의 비즈니스인사이더(Business Insider)에 따르면 해커의 이력 및 경력 등과 같은 프로필을 확인하고 선택하여 입맛에 맞는 해커를 고용할 수 있는 사이트가 있다. 이 사이트에서 지메일(Gmail, 구글의 이메일계정)을 해킹하는 데는 90달러, 페이스북 계정의 해킹을 의뢰하면 350달러 수준으로 가격이 맞춰져 있다. 또한 고객이 공격 대상을 말해주면 알아서 다양한 곳의 해킹에 착수하는 등 일대일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특정회사에 악심을 품고 해당회사 사이트를 공격하여 완전히 마비되도록 의뢰할 수도 있다. 이는 공격할 사이트의 보안수준에 따라 가격이 다르게 책정되지만 최대 금액은 2,000달러로 정해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원하는 사람에 한하여 해킹수업을 제공하고 있는 해커들도 있는데 이들이 한 사람에게 받는 비용은 20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해외의 경우 우리나라보다 해킹이라는 개념이 조금 먼저 정착되다보니 해킹시장이 보다 활성화되어 있기에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 

[국제부 주소형 기자(sochu@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