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 의무대상 확대된다
  |  입력 : 2016-02-02 22:5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 하위법령 입법예고

[보안뉴스 민세아] 앞으로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도의 인증 의무대상이 확대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지난해 개정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의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2월 3일부터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주요 정보자산 유출 및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업이 스스로 수립·운영 중인 정보보호 체계가 적합한지를 인증하는 제도인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제도와 관련한 개정 정보통신망법에서 위임한 사항 등을 규정하고 있으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신규 의무 대상으로 매출 또는 세입이 1,500억 원 이상 업체 중 다량의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의료기관 및 금융업종 전체, 의료 및 금융 이외에 제조, 교육, 운수, 건설, 전기·가스, 출판, 영상, 숙박 및 음식업 등의 업종은 일일평균 이용자 수가 1만 명 이상인 사업자로 규정했다.

한편,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취득 시, 정보보호 경영시스템 인증(ISO/IEC 27001),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및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취약점의 점검 분석·평가 등을 받은 경우, 심사항목 일부를 생략할 수 있도록 해 기업 부담을 완화했다.

또한, 심사기관 지정의 요건·절차·유효기간 등은 현행 인증기관 지정의 요건·절차·유효기간 등을 준용하도록 규정했다.

미래부는 이번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통해 기업들이 정보보호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정보보호 대응능력 수준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정안 전문은 미래부 누리집(홈페이지: www.msip.go.kr/뉴스·알림/법령정보/입법·행정 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의견이 있는 기관·단체 또는 개인은 3월 13일까지 미래부에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또한, 입법예고, 규제심사, 법제심사, 차관회의, 국무회의 등의 절차를 거쳐 확정된 시행령 및 시행규칙은 6월 2일에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민세아 기자(boan5@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