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잊혀진 웹사이트, 해커들의 놀이터로 전락

  |  입력 : 2016-08-25 11:0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관리되지 않은 채 방치된 웹사이트, 해커들의 악성코드 유포지로 악용

[보안뉴스 민세아] 더 이상 관리되지 않은 채 방치된 웹사이트는 해커들의 좋은 놀이터가 된다. 그 중 한 웹사이트에서 디도스(DDoS) 공격의 예비작업으로 사용자들을 좀비로 만들어 버리는 악성코드가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금은 거의 운영되지 않는 특허 온라인출원 대행 사이트인 PATFI**을 통해 디도스(DDoS) 악성코드가 유포됐다. 해당 악성코드는 갓모드(GodMode) 취약점이 악용됐다.

갓모드 취약점은 Windows OLE 취약점(CVE-2014-6332)으로, 인터넷익스플로러(IE)의 OLE 객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원격으로 악성코드를 실행할 수 있는 취약점이다.

▲악성코드에 포함된 DDoS 공격 내용 캡쳐. (C&C서버 주소 - 59.173.238.54:8091)


이전에도 중국 해커로 인한 파밍 악성코드나 사용자를 좀비로 만드는 악성코드는 빈번하게 유포돼 왔다. 그때마다 관리가 허술하거나 더 이상 운영되지 않아 방치된 웹사이트는 해커들의 단골 유포지로 악용된다.

제보자는 “중국 내에서 경쟁 사이트들을 디도스 공격할 때 이용하기 위한 것으로, 해당 홈페이지는 중국 해커들에 의해 해킹되어 악성코드가 심어졌다”며, “C&C서버와 연결은 되지만 아직 해커가 명령을 내린 상태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제보자는 “이미 해커가 해당 웹서버의 권한을 모두 탈취해 웹 서버에 중요한 자료가 있었다면 다 가져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웹사이트는 게시글이 2011년 이후로 올라오지 않은 말 그대로 ‘방치된 웹사이트’다. 물론 방치된 웹사이트인 만큼 방문자 수가 거의 없어 좀비PC가 되는 사용자가 많지 않겠지만, 해당 웹사이트는 해커가 다른 웹사이트를 해킹할 때 경유지 역할을 함으로써 해커가 처음 어디서 공격을 시작했는지 추적하기 어렵게 만드는 데 한몫한다.

해당 웹사이트를 관리하던 업체는 현재 특허출원과 관련 없이 오프라인에서 기술을 거래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업체 관계자도 “해당 웹사이트는 지금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 곳”이라고 전했다.

제보자는 “국내에 이처럼 방치된 채 해커들에게 악용되는 웹사이트가 너무나 많다”며, “악성코드 유포지로 이용되는 불명예를 안지 않으려면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좀비PC에 명령을 내리는 C&C서버만 한국에서 막아도 감염된 좀비들이 명령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디도스 공격에 악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세아 기자(boan5@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2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