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EU 일반정보보호규정(GDPR), 기업들 얼마나 대비하고 있나
  |  입력 : 2017-01-11 14:3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베리타스 조사결과, 기업 절반 이상 EU GDPR 대비 미흡
2018년 5월 시행 앞서 대비 시급...규정 위반 시 과징금 ‘폭탄’


[보안뉴스 권 준 기자] 2018년 5월 시행 예정인 유럽연합(EU)의 일반정보보호규정(GDPR: 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에 대한 기업들의 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GDPR은 EU 회원국 간의 데이터 보안, 보존, 거버넌스에 관한 법적 규정으로, 개인정보, 신용카드, 금융 및 의료 정보 등의 주요 데이터가 저장되거나 전송되는 위치 및 방법, 정보에 접근할 시 적용되는 정책 또는 감사에 관한 관리감독을 요구한다. GDPR은 EU 내 기업뿐만 아니라 미국 및 기타 국가의 기업까지 세계적으로 확대 적용되어, EU 국가에서 비즈니스를 하거나 EU 기업과 비즈니스를 하는 모든 기업에게 적용된다.

세계적인 정보관리 선도기업인 베리타스테크놀로지스가 2016년에 유럽, 중동, 아프리카, 미국,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기술담당 상임 의사결정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기업의 54%가 GDPR 컴플라이언스에 대비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규정이 시행되는 2018년 5월 이전, 3개월의 유예 기간 동안 운영, 컴플라이언스, 계획 수립에 관한 여러 문제들, 특히 GDPR 프로세스 책임자 지정, 데이터 정리 정책 및 파기(end of life) 요건 마련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는 시장 조사 전문 기관인 밴슨 본(Vanson Bourne)에 의해 진행되었으며, 기업들이 데이터를 저장하고 관리하는 방식을 심층적으로 조사했다.

GDPR 책임자 불분명
기업들은 GDPR 대비가 미흡하고 규정 준수 및 컴플라이언스 최종 책임자 지정에 혼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32%는 GDPR 책임자로 최고정보책임자(CIO)를, 21%는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 14%는 최고경영자(CEO), 10%는 최고데이터책임자(CDO)를 꼽았다.

또한 조사에 따르면, GDPR 절차 실행을 책임질 담당자들이 데이터가 올바르게 관리되지 않을 경우 다양한 리스크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나타났다. 31%의 응답자가 미흡한 데이터 정책으로 인한 기업 명성의 훼손을 우려했고, 40%는 기업 내부에서 발생하는 주요 컴플라이언스 위반을 걱정했다.

데이터 파편화와 가시성 부족이 가장 큰 문제
35%의 응답자가 기업이 직면한 가장 큰 데이터 관련 문제로 데이터 파편화와 가시성 부족을 꼽았고, 이는 GDPR 규정 준수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업 내에서 관리되지 않는 클라우드 기반 파일 스토리지와 개인 사용자 파일 공유 서비스가 증가함에 따라 향후 컴플라이언스 문제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25%의 응답자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인 박스(BOX), 구글 드라이브, 드롭박스, EMC 심플리시티, 마이크로소프트 원드라이브를 사용 중이라고 답했는데, 이는 회사 정책에 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다른 25%는 파악되지 않은 오프사이트 파일 스토리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어 IT 부서가 승인된 툴로 사용 관리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스토리지 문제뿐만 아니라 모든 보안 및 규정 준수를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과제로 인식하고 있었다. 절반이 넘는 52%의 응답자가 비즈니스 데이터 손실 위협을 우려했으며, 48%는 사이트와 시스템 간 이동 시의 데이터 유실 문제를 걱정했다. 10명 중 4명의 응답자들은 직원들이 데이터를 잘못 처리하거나 컴플라이언스 활동을 저해할까 염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잊혀질 권리’ 도입
GDPR이 시행되면, 개인은 더 이상 관련이 없거나 불필요한 개인정보 삭제를 기업에 요청할 수 있고, 기업은 데이터 삭제에 대한 적법한 요청을 이행해야 한다. 하지만 데이터 파편화와 비정형 데이터 적체로 인해 기업이 이러한 요청을 준수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가치가 확인되지 않는 이른 바 ‘다크 데이터(dark data)’와 기업 IT 시스템 외부에 저장된 정보에 대한 가시성 부족은 컴플라이언스를 더욱 복잡하게 하고, 기업에 상당한 재정 및 법률 리스크를 야기할 수 있다. GDPR 규정 위반 시에는 최대 2천만 유로(한화 약 254억원) 또는 전 세계 매출액의 4% 중 높은 금액으로 과징금을 부과 받게 된다.

조원영 베리타스코리아 대표는 “GDPR은 데이터 보호에 대한 시대적인 변화이자, 2017년에 가장 시급하게 해결되어야 할 세계적인 이슈이다. 글로벌 기업들이 과징금이나 그 이상의 법적 처분, 기업 명성 및 브랜드 이미지 실추를 피하기 위해서는 우선 기업의 데이터가 어디에 저장되어 있는지 파악하고 어떻게 보호해야 할지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때”라며 “베리타스는 기업이 GDPR과 관련한 데이터 프라이버시 및 관리, 규정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정보 거버넌스 솔루션과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리타스는 클라우드나 온프레미스 환경의 데이터 관리, 데이터 인벤토리 생성, 법적으로 더 이상 보존할 수 없는 데이터 삭제, 데이터 정책을 수립 및 적용에 관한 베스트 프랙티스를 통해 전 세계 기업들이 데이터 관련 리스크를 줄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GDPR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www.veritas.com/gdpr에서 확인 가능하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DPR(유럽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이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의 회사는 얼마나 준비를 하고 계신가요?
GDPR에 대한 모든 준비를 끝마쳤다
부족하지만 어느 정도 준비를 마쳤다
이대로는 어렵다.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차라리 유럽관련 사업을 접겠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GDPR 컨설팅 업체는 없는 건가?
GDPR이 뭐지? 잘 모른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