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전자SC, “4차 산업혁명 대비한 전문 인력 양성 시급하다”
  |  입력 : 2017-01-12 17:2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다가오는 미래 대응, 아직은 매우 낮은 수준
정부의 선행 노력과 내수시장 위축 현상 타개 필요


[보안뉴스 편집국] 전자산업 인적자원개발협의체(이하 전자SC, 운영기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전자·IT 중소기업 450개사를 대상으로 한 ‘전자·IT 산업기술인력 수급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따른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가상현실, 미래형자동차 등 관련 신사업에 대한 전자·IT 중소기업의 준비와 인식정도가 매우 낮은 수준으로 드러나 이에 대한 대응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조사대상의 대부분인 425개사(94.4%)가 향후 관련 신산업에 진출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답했으며, 단지 25개사(3.1%)만이 진출 예정이라고 답변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준비해 나가야 할 전자․IT업계의 대응 수준이 매우 미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25개사의 향후 진출 예정인 신산업으로는 1순위로 사물인터넷(IoT)이 꼽혔으며, 다음으로 미래형자동차, 인공지능(AI), 가상현실 순으로 조사됐다. 관련 전문인력 채용 계획도 같은 순서로 나타났으나 앞으로 해당 분야의 인력을 확보하는 것이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답변했다.

채용난이도에 있어 100점 환산점수로 비교한 결과 미래형자동차가 42.5점으로 가장 난이도가 낮았으며, 다음으로 가상현실(41.7점), 사물인터넷(41.2점), 인공지능(32.2점)순으로 조사됐다.

이에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관련 신사업 분야에 대한 핵심인력 육성 방안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선행적인 인력정책이 뒷받침되고, 산·학·
연 협동과정과 같은 새로운 학과과정의 개설, 중소기업 재직자들이 융합교육을 폭넓게 확대하고 경험해 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필요가 있다.

한편, 조사업체의 23.5%(106개사, 평균증가인원 2.8명)가 올해(2017년) 연구기술직 인력규모의 증가를 예상했으며, 2.8%(13개사, 평균감소인원 2.3명)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73.8% 변화없음). 증가 예상 이유로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가 가장 높게(43.5%) 나타났으며, 감소 사유는 내수시장 위축으로 인한 고용 감소가 가장 높은 것(80.0%)으로 나타났다.

채용 희망 경력연수로는 3년~5년 미만이 가장 선호도가 높으며(53.3%), 채용한 연구기술직 인력에 대한 만족도는 100점 환산점수 대비 60.2점으로 보통 수준으로 나타났고, 불만족 사유로는 필요한 기술을 갖추지 못하다는 점이 가장 높게(61.5%) 조사됐다. 중소기업 재직자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책 방안 1순위로는 사내에서의 체계적인 교육훈련 프로그램 확대(31.6%), 다음으로 장기근속에 따른 복지혜택 확대(30.4%)가 꼽혔다.
[보안뉴스 편집국(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구인   #구직   #인력   #양성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애플이 아이폰X에 얼굴인식 방식인 페이스ID를 새롭게 도입한다고 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를 계기로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생체인식기술 간 보안성 및 편리성 대결도 벌어지고 있는데요. 이를 모두 고려할 때 스마트폰에 탑재되는데 있어 가장 효과적인 생체인식기술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지문인식
홍채인식
얼굴인식
화자인식(목소리로 누구인지 식별)
다중인식(지문+홍채, 지문+얼굴 등)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