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세대별 개인정보보호 요령] ④노년층
  |  입력 : 2017-03-12 23: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노년층을 위한 보이스피싱 예방 요령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국가기관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사이트(www.pipc.go.kr)와 개인정보보호 종합포털(www.privacy.go.kr)에서는 세대별 개인정보 보호 요령을 제공하고 있다. 어린이, 청소년, 청·장년층, 노년층으로 나눠져 있는 개인정보 보호 요령을 시리즈로 소개한다. 네 번째로 노년층을 위한 보이스피싱 예방 요령과 내 개인정보 보호 수준 자가진단 서비스를 소개한다.


노년층은 인터넷, 스마트폰에 익숙하지 않은 세대다. 그래서 젊은이들이 걸리지 않는 단순한 사기에 속아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보이스피싱·스미싱 등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늘어나고 있으므로 나의 개인정보와 금융 거래 계좌 정보, 주소, 현재 거주하는 곳과 위치 등 어떠한 개인정보도 넘겨주지 않아야 한다.

또한, 모르는 사람에게서 온 메신저·문자·이메일 등은 열어보지 않는 것이 안전하며, 특히 ‘돌잔치, 청첩장’을 가장해 링크를 누르게 유도하는 경우는 메시지를 삭제하는 것이 안전하다. 더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스마트폰에 잠금 비밀번호를 설정해 아무나 내 전화기를 쓰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다.

생활 속 개인정보
다단계, 무료 공연, 무료 여행 등 대가를 받지 않고 사람을 모집하는 이벤트는 개인정보 수집, 강매, 통신판매 강요 등 문제가 많으므로 이런 곳은 가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설문조사, 서명을 가장한 개인정보 수집에 응하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

보이스피싱 피하기
자식이 다쳤다며 병원비를 요구하는 경우, 범죄를 저질렀다며 합의금을 요구하는 경우 등은 담당 기관과 담당자 이름을 메모한 다음 114에 확인해 나오는 공식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물어봐야 한다.
사고·사망·부상·범죄 피해 등 그 어떤 상황에서도 담당기관과 담당자에게 내가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할 수 없는 경우는 없다. 또 그 어떤 기관도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I-PIN 비밀번호, 통장 비밀번호, 보안카드 번호를 요구하지 않는다.

홈페이지에 접속해 개인정보의 입력을 요구하는 경우에는 범죄자가 불러주는 사이트로 접속하지 말고,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안내된 공식 기관 홈페이지에 접속해야 한다. 또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I-PIN 비밀번호, 통장 비밀번호, 보안카드 번호, 주소, 전화번호 등 핵심 개인정보는 어떤 상황에서도 이유 없이 알려주지 말아야 한다.

피싱 메일·게시글의 특성
- 메일 수신자의 이름이나 회원번호를 명시하지 않음
- 본문의 인터넷 주소로 접속해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요구함
- 메일 본문의 인터넷주소와 실제 접속되는 인터넷주소가 서로 다름
- 응모하지 않은 이벤트나 복권에 당첨됐다는 내용을 포함
- 신용불량자도 대출 가능하다거나 상식 밖의 저렴한 대출 내용을 포함
- 특정 인터넷주소의 사이트에서 특정 파일을 다운로드받아 설치하도록 요구함

내 개인정보 보호 수준 자가진단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사이트(www.pipc.go.kr → 개인정보 바로알기 → 내 개인정보 수준 자가진단)에서는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개인정보 보호 수준 자가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ID 도용 위험이 있는 생활 속 11가지 상황(지갑, 우편함, 쓰레기통, 컴퓨터, 온라인 쇼핑, 휴대폰, 비밀번호, 신분증, 신용/체크카드, 개인정보 공유, 신용정보 조회 및 신용도)에 대한 테스트를 준비해 각 상황 속 질문 중에서 자신에게 가장 해당되는 답변을 선택하면 된다.

답변에 대한 점수와 평가는 상황 끝 부분에 나타나고, 모든 테스트가 끝난 후 ID 도용에 대한 전반적인 노출 정도를 알 수 있다. 더 자세한 정보와 활용 팁은 각 상황별 ‘침해 위험 더 보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