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카드뉴스] 정부조직 개편, 보안 분야에서 바뀐 점 5
  |  입력 : 2017-07-27 17:5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행안부 등 개편된 정부조직이 26일 공식 출범하였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는 어떤 것들이 바뀌는지 살펴보겠습니다.

01. 미래창조과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명칭 변경
‘정보통신’이라는 표현이 9년 반만에, ‘과학기술’이라는 표현은 4년 반만에 정부 중앙부처의 명칭에서 부활했습니다.
유영민 장관은 “명칭이 구체적이어서 좋다”며, 약칭은 세 글자로 만들기엔 무리가 있어 ‘과기정통부’로 했다고 알렸습니다.
앞으로도 정보보호 산업과 사이버 보안 분야는 큰 틀의 변화 없이 과기정통부에서 맡게 됩니다.

02. 행정자치부→행정안전부 개편
행정안전부의 명칭이 다시 돌아왔습니다.
공공 부문의 사이버 보안과 개인정보보호 분야를 담당해 온 행정자치부는 폐지되는 국민안전처의 재난·안전 분야를 포함해 행정안전부로 개편됩니다.

03. 정부통합전산센터→국가정보자원관리원 명칭 변경
정부조직 개편 시행에 맞춰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전산센터도 기관의 명칭을 변경했습니다.
청와대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을 제외한 44개 정부부처의 5만여개 정보자원을 통합 관리·운영하는 기관입니다.
4차산업혁명 시대에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사이버위협 등 최신 기술을 선도하는 기관의 위치와 향후 발전기능을 포괄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04. 사이버안보비서관 서상훈 전 국정원 국장 내정
공석이던 청와대 사이버안보비서관에 서상훈 전 국정원 국장이 내정되었습니다.
사이버안보비서관은 국가 기관을 대상으로 한 북한 등의 적대세력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는 등 사이버 안보를 총괄하는 직책입니다.
2015년 3월 신설된 이후 신인섭 전 국군사이버사령부 부사령관이, 이어 작년 4월에는 이재성 전 국군기무사령부 2부장(현 2처장)이 각각 임명됐었습니다.

05. 중소기업청→중소벤처기업부 승격 개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술보호 업무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안 분야에도 많은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들이 더욱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유수현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보안 전문가 2명 중 1명은 주말에도 일합니다. 여름 휴가도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보안 인력의 휴식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대로 쉬려면 보안 인력을 늘리는 수밖에 없다
보안 업무의 특성상 휴식권을 보장하기 어렵다. 감수해야 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보안 인력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제대로 못 쉬는 대신 금전적으로 보상하면 된다
보안 인력에 대한 인식과 처우가 낮다는 게 근본적인 문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