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숙명여대, 국내 대학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의 학습관리시스템 구축
  |  입력 : 2019-04-02 10:3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숙명여대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을 잡고 AWS의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사인 메가존클라우드와 클라우드 기반의 학습관리시스템(LMS)을 국내 대학 최초로 구축했다. LMS란 온라인으로 학생들의 성적과 출결 관리 등 학사 관리 전반에 걸친 사항을 관리해 주는 시스템으로, 대학과 같은 교육기관 뿐만 아니라 기업과 공공기관에서도 일반적으로 적용하는 솔루션이다.

숙명여대는 ‘스노우보드’라고 불리는 LMS를 이용해 학생들의 학습 관리 및 교수들의 수업 관리를 돕고, 나아가 표절검사·수업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콘텐츠 저작 도구의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하드웨어의 노후화, 일시적 서버 부하 등에 취약하고 고화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숙명여대는 클라우드 기반 LMS 구축을 위해 아마존웹서비스, 메가존클라우드와 협력했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시스템은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안정적이고 신뢰성 높은 아키텍처를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정보통신팀 관계자는 “국내 대학에선 처음으로 AWS 및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사인 메가존클라우드, 자이닉스, 유비온 등 솔루션 업체들과 대거 협력해 인프라 운영의 편의성을 제공하고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도 거뒀다”고 설명했다. 업그레이드된 LMS는 지난 겨울 학기에 시범적으로 도입했으며, 이번 학기부터 본격적으로 활용이 되고 있다.

숙명여대는 시스템 개편을 통해 △보다 손쉬운 강의 콘텐츠 공유 및 강의 준비 시간 단축 △교수와 학생 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팀 활성화 △다양한 학습 프로세스를 통한 자기주도학습 촉진 △개인별 학습 스타일에 최적화된 맞춤형 학습 경로 제공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병모 사무·관리처장은 “학생들은 언제 어디서나 학습관리시스템에 접속해 학습을 진행할 수 있고, 교수들은 원하는 곳에서 강의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해 자료 형태의 제약없이 공유할 수 있게 되는 등 학습 공간이 획기적으로 확장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에 호응하는 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AWS와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